“남 정부, 국군포로 한만택 씨 송환 일정. 대책 만들라”


2005-12-05
Share

남한의 민간단체인 납북자가족모임과 피랍탈북인권연대는 5일 탈북하다 중국 공안에 붙잡혀 북송된 국군포로 한만택 씨의 육성녹음과 편지 등을 공개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현재 한만택 씨가 북창정치범수용소에 수감돼 죽어가고 있다며, 남한 정부는 한 씨의 송환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지난 4월, 남한 내 가족에게 전달된 육성녹음과 편지에 따르면, 한만택 씨는, 북한으로 끌려간 후 함경북도 무산군 보위부에서 한 달여간 조사를 받으며 혹독한 구타와 고문에 시달렸습니다.

특히 보위부 조사 후, 무산 자택에 감금돼 있는 동안 남한에 있는 조카와의 통화한 내용을 담은 육성녹음에서, 한 씨는, ‘맞아서 몸이 많이 힘들고 괴롭다’면서도 남한에 있는 어머니 건강에 대해 묻는 것을 잊지 않았습니다. 한 씨는 또 자신의 탈북으로 인해 북한에 있는 자식들이 불이익을 당할 까 우려했습니다. 한 씨는 지난 4월 말 경, 평안남도 북창정치범수용소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피랍탈북인권연대의 도희윤 사무총장은, 현재 한 씨는 70이 넘는 나이와 함께 지병까지 있는 상태로 북창정치범수용소에서 내버려져 죽어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도희윤: 한만택 씨는 한 번 들어가면 영원히 나올 수 없다는 북창정치범수용소(평안남도 북창군 18호 관리소)에 수감되어, 칠순의 나이와 함께 평소 당뇨병, 고혈압 등 지병이 있는 상태에서 사지에 내팽겨져 있다는 사실은 조국을 위해 목숨까지 내던진 국군포로에게 있어 과연 조국이 무엇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도 사무총장은, 남한 정부는 수용소에서 죽어가는 한만택 씨의 송환을 위해 즉각적인 남북회담 개최를 북한 당국에 촉구하는 것은 물론, 한 씨의 송환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과 대책을 발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도 사무총장은 또, 남한 국회는 한만택 씨 진상규명을 위해 국정조사권을 발동하고, 남아 있는 국군포로, 납북자들의 즉각적인 송환을 촉구하는 납북자.국군포로송환촉구결의안을 채택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한편, 이 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만택 씨의 조카 며느리 심정옥 씨는 10월 31일 통일부에 한 씨 송환과 관련 정동영 장관과 면담을 요청했으나, 통일부에서 바쁘다는 핑계로 이를 묵살했다고 밝혔습니다.

심정옥: 비전향기수 보내고, 쌀 주고, 비료 주고, 심지어 시체도 보내면서, 우리나라를 위해 싸우다가 간 젊은 청년이 지금은 55년이 지나 고령이 된 저희 삼촌과 같은 국군포로 한 명 못 데리고 오면서 뭐가 바쁘다고 하는 지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그는 한만택 씨가 온화하고 따뜻한 남쪽 고향에서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하루 속히 가족의 면담을 허용하고, 한 씨의 송환을 위해 힘써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