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경수로 없이는 핵 포기 못해”

2005-09-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이 핵 포기를 약속한 6자회담 공동성명 발표 하루 만에 경수로를 제공받기 전에는 핵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북한이 핵 포기 후 핵무기비확산조약에 복귀해야 경수로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담화문에서 ‘신뢰 조성의 물질적 담보인 경수로 제공 없이는 북한이 이미 보유하고 있는 핵 억지력을 포기하는 문제를 꿈도 꾸지 말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또 미국이 행동대 행동 단계에서 실제 어떻게 움직이겠는가 하는 것은 두고 보아야 하겠지만 또 다시 선 핵무기 포기, 후 경수로 제공을 주장하고 나선다면 그 결과는 매우 심각하고 복잡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렇게 미국과 북한이 6자회담 공동성명에 포함된 경수로 제공 시기를 놓고 정 반대의 입장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노무현 남한 대통령은 ‘적절한 시기’라는 표현을 가지고 북한과 미국 간에 밀고 당기기를 하겠지만 이를 적절히 조절해 내는 것이 남한 정부가 해야 하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또 이번 6자회담 공동성명은 남북관계에 있어서 남북 간 협력을 가로막는 장애물이 해소된 것이라면서, 이번 회담 결과가 한반도 평화체제 마련의 출발점이라는 점에서 중요성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6자회담 남측 수석대표를 맡았던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베이징에서 돌아와 6자 회담은 아직 진행 중이며 이 과정에서 미국과 북한의 이견을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송민순: 다음 이행협상을 위한 이행작업에 들어간 것이다. 다음 11월초 에 있을 이행협상의 준비과정으로 보면 된다.

송 차관보는 이어 이제 6자회담은 돌이킬 수 없는 국면으로 접어들었으며, 이제는 낙오자도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규상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