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북핵 평화적 해결원칙 재확인

2004-11-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0일 칠레 산티아고에서 개막된 에이펙 즉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참석해 북핵 문제와 관련해 6자회담을 통해 해결한다는 기존 미국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남한 노무현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원칙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수경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미국 대통령이 에이펙 즉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데요. 우선 이 회의 소식부터 소개해 주시죠.

이수경 기자: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는 현지시간으로 20일 오후 칠레 산티아고에서 ‘하나의 공동체, 우리의 미래’라는 주제로 개막됐습니다. 다음날인 21일까지 이틀간 진행될 이 회의에서 21개 회원국 정상들은 안보문제에 대한 1차 회의를 갖고 대테러 대책, 교역, 전염병 대책 등에 관해 논의합니다. 회원국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지난 2003년 방콕 회의에서 합의된 안보협력 강화 의지를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는 북핵 문제 논의를 위한 6자회담 참가국의 정상들이 대부분 참석하고 있는데요.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핵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까? 어떤 내용입니까?

이: 부시 대통령은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첫날인 20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북핵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부시 대통령은 북한 지도자에게 매우 중요한 것은 6자회담이 북핵 문제 논의의 틀이라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라며 6자회담을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외신들이 전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북한은 미국을 비롯해 주변국들로부터 북한이 핵개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공통된 목소리를 듣게 될 것이라고 말해 앞으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6자회담 참가국들 간 협력을 강화할 뜻을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서 가진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는 데 합의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앞으로 4년 임기 동안 후 주석과 한반도와 태평양에 평화를 유지하고 전 세계에 평화를 확산하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후 주석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중국과 미국, 양측은 북핵 문제가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후 주석, 고이즈미 총리에 이어 남한의 노무현 대통령과도 이날 정상회담을 가졌는데요. 관련 내용을 소개해 주시죠.

이: 두 정상은 이날 37분간 진행된 회담에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 나 &# xAC04;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남한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또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북핵 문제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빠른 시일 내에 평화적인 방법으로 해결돼야 한다는 원칙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남한 언론들은 한 회담 참석자의 말을 인용해 부시 대통령이 대북 접근방식과 관련해 강경압박론과 평화온건론 둘 중 평화온건론으로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회 &# xB2F4;에서 노무현 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에게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남한이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맡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네. 노무현 대통령은 한미공조와 6자회담의 틀을 전제로 남한이 향후 대북 협상과정에서 그 내용을 적극적으로 제안하고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수용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또 앞으로 북핵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놓고 최선을 다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회담에 배석한 권진호 남한 청와대 국가안보보좌관이 전했습니다.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도 회담 분위기와 관련해 아주 잘 됐다고 말해 회담이 매우 우호적이고 성공적으로 이뤄졌음을 시사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