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6자회담 참가중단, 핵무기 보유 선언

2005-02-1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은 10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핵무기 제조와 보유를 최초로 공식 선언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미국 부시 행정부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6자회담 참여를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10일 외무성 성명을 통해 회담 결과를 기대할 수 있는 충분한 조건과 분위기가 조성될 때 까지 6자회담 참가를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북 외무성 대변인: 미국이 우리를 적대시하다 못해 폭압정권이라고 하면서 전면 부정해 나선 조건에서 미국과 회담할 명분조차 사라졌으므로 우리는 더는 6자회담에 참가할 수 없게 되었다.

북한 외무성은 2기 부시 행정부의 대북정책수립 과정을 면밀히 지켜봤다면서 부시 대통령과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 등 미 고위 인물들의 최근 발언 내용을 볼 때 북한과의 공존의사나 대북정책 전환의지를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2년 국정연설에서 북한을 이란, 이라크 등과 함께 ‘악의 축’으로 지목했던 부시 대통령은 지난 2일 국정연설에서는 아시아 나라들과 협력해 북한의 핵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해, 유화적인 기조를 내비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6자회담이 조만간 열릴 것이란 관측이 최근 나돌기도 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또 이번 성명에서 핵무기 보유를 공식적으로 선언했습니다. 외무성은 북한의 핵무기는 자위적 핵 억제력으로 남아있을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북 외무성 대변인: 부시 행정부의 증대되는 대조선 고립 압살 정책에 맞서 핵무기 전파방지 조약에서 단호히 탈퇴하였고 자위를 위해 핵무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북한 외무성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핵문제를 해결하려는 입장과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최종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