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북한을 위한 통곡 기도회 열려

2006-02-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북한 주민들과 탈북자들을 위한 통곡 기도회가 28일 '북한자유를 위한 한국교회연합(KCC)’의 주최로 서울영락교회에서 개최됐습니다. 1일까지 계속되는 이날 기도회에서는 남한과 해외에서 기독교 관계자 2만 여명이 참석해 북한 내 기독교 탄압과 중국 내 탈북자들의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기도를 올렸습니다.

이날 기도회에 참석한 목회자와 성도들은 북한 땅의 복음 전파와 신앙 자유 회복, 중국 내 탈북자들의 강제북송 저지, 북한의 강제 수용소 해체, 북한 체제 변화, 북한의 기독교 탄압 중지, 중국 내 탈북자들의 난민 인정 실현, 그리고 북한 주민들의 구원을 위한 국내외 한인 교회들의 연합 등 7가지 기도제목을 놓고 일제히 통곡기도에 나섰습니다.

이어서 북한의 현실을 알리는 탈북자들의 증언도 뒤따랐습니다. 황장엽 전 조선노동당 비서는 북한정권은 세계 최대의 악한 정권이라고 비판하고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남한 정부와 젊은이들의 각성을 촉구했습니다.

황장엽: 김정일은 나쁜 일이라는 것은 다 하고 있습니다. 김정일 범죄 집단과 민족 공조가 말이 됩니까?

특히 이날 행사에는 미국 디펜스 포럼 재단의 수잔 숄티(Suzanne Scholte) 대표와 미국 국제종교자유 위원회의 스캇 필립스(Scott Flipse) 정책 분석가, 영국 세계기독연대(CSW)의 엘리자베스 바사(Elizabeth Batha)씨 등 해외 인권 단체들도 참석해 북한인권을 위한 기도회 행사를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이날 기도회를 주최한 ‘북한자유를 위한 한국교회연합 (KCC)’ 대표인 미국 어바인 베델 한인 교회의 손인식 목사는 이번 행사는 그동안 북한에서 우리 민족들이 당하고 있는 고통에 대해 국내외 한인 교회들이 침묵하고 있었음을 회개하고 그들의 구원을 위해 기도하는 자리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자유를 위한 한국교회연합 (KCC)"은 북한인권 개선과 종교자유를 목적으로 결성된 미국 내 한인 교회 연합 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지난해 로스앤젤레스와 시애틀, 시카고 등 미국과 캐나다 12개 지역을 순회하며 ’북한인권 횃불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습니다.

이수경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