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아태인권위, 탈북자관련 공개성명서 채택

2004-11-1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에서 탈북자들의 인권신장에 앞장서고 있는 아시아태평양인권협회는 11일 탈북자 처리에 대한 중국정부에 보내는 공개성명서를 채택하고, 최근 중국경찰이 탈북자들의 비밀숙소를 급습해 73명을 체포한 뒤 북한으로 강제 송환한 것은 야만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탈북자들이 최근에 중국 내 외국 공관에 진입하는 사태 등은 결국 중국정부가 유엔법 등 국제법을 지키지 아니하므로 발생하는 사건임을 알아야 합니다."

아시아태평양인권협회는 이날 성명서에서 ‘이미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과 유엔인권이사회로부터 난민으로 인정받은 탈북자들을 불법자로 취급해 강제 북송하는 것은 중국 스스로 인권을 무시하고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야만 국가임을 인정하는 것’이라면서 ‘탈북자들을 난민으로서 적법한 절차에 의해 처리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협회는 또 ‘최근 중국정부의 탈북자들에 대한 강압정책은 매우 유감스런 일’이라면서 ‘중국정부는 오히려 유엔의 감시 하에 탈북자 임시수용소를 설치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협회는 또한 ‘중국정부는 유엔의 회원국이며 상임이사국으로서 지켜야할 의무를 저버리지 말고 이제부터라도 유엔의 결정에 따를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만일 중국정부가 탈북자들의 인권을 무시하고 국제법을 준수하지 않는다면 2008 베이징 올림픽개최 반대와 중국산 물건 불매운동을 강력히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현기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