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시민단체 탈북자 강제 송환 항의 시위

2005-10-14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에 항의하는 시민단체들이 14일 서울 중국 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이날 시위는 중국 당국이 지난 8월말 옌타이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한 탈북자들을 북한에 보낸 데 항의하기 위해 지난 12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것입니다.

탈북난민강제송환저지 국제캠패인 등 남한 내 북한 인권 시민단체 회원 10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서울 중국 대사관 앞 도로에서는 중국 정부의 탈북자 북송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습니다. 참가자들은 ‘북송은 그만’ '탈북난민을 죽음으로 내몰지 마세요' 등의 구호가 씌여진 있는 종이를 들고 중국의 탈북자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참가자: 탈북자 7인 북송에 대해 깊은 분노와 실망을 표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참가자들은 탈북자를 강제 북송하는 것은 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면서 중국 정부에 탈북자 강제 북송 중단, 국제 난민 협약 준수, 중국 내 모든 탈북자들의 일시 체류와 제3국으로 이동 보장 등을 요구했습니다. 또 북한 정부에 주민 인권 탄압을 중지하고 탈북자를 학대하거나 처형하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참가자: 탈북자들은 범죄자들이 아닙니다. 국제 규약에 의해서 보호받을 수 있는 데도 불구하고 중국 정부는 이들을 도망자 범법자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날 시위에는 많은 탈북자들이 직접 참석해 중국 정부의 탈북자 정책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텔레비전에서 탈북자 북송 소식을 듣고 시위장을 찾았다는 함북 출신의 김성일 씨는 탈북자 북송 얘기가 나올 때마다 중국에 있는 가족 생각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참가자: 걱정되죠. 북한의 현실을 몰라서 그런 겁니다.

또 시민단체의 간사로 일하고 있는 박창국 씨는 탈북자 북송은 중국의 인권 유린 사례 중 한 가지라고 지적하면서 탈북자 문제에 대한 인도적 처리를 주문했습니다.

박창국: 중국의 인권 유린은 사실 탈북자 문제에만 꼭 국한 되는 것은 아닙니다.

한편, 이날 시위에 참석한 한국 기독교총연합회 인권위원회는 오는 12월 10일 서울에서 인권 대회에 맞춰 광화문에서 대규모 북한 인권 촛불 기도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현주기자

관련 정보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