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정부, ‘6자회담, 동북아 다자안보체’ 전환 추진


2005-08-26
Share

남한 정부는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을 앞으로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남한 통일부는 26일 ‘출범 전반기를 마친 참여정부의 대북정책 성과와 향후 전망’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혔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남한은 4차 6자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북한의 핵폐기를 명시한 공동문건을 채택해 북한 핵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확보할 계획입니다. 그런 다음, 6자회담을 동북아 다자안보협력체제로 전환해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의 기반을 조성한다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경제재건과 주변국들과의 관계정상화 등 한반도 평화정착의 토대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또 남한 정부는 남북경제공동체 형성을 목표로 남북간 경제협력의 확대와 민간교류의 다변화 등을 통해 남북한 경제의 균형발전을 도모할 계획입니다.

한편,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차관보도 최근 6자회담이 앞으로 동북아의 새로운 관계 구축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그는 6자회담이 북한 핵폐기라는 당면 과제뿐 아니라, 동북아에서 새로운 양자관계와 다자관계를 구축해 동북아 안전보장이라는 보다 광범위한 과제를 풀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장명화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