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네 번째 공동문안 협의 늦어져


2005-08-03
Share

제4차 6자회담 9일째인 3일, 회담 참가국들은 중국이 제시한 네 번째 공동문안 초안을 놓고 전체 회의를 열 예정이었으나 수석대표 회의가 늦어지고 있습니다.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은 2일 전체 수석대표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네 번째 공동문안 초안을 내놓았습니다.

회담 참가국들은 이 초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3일 다시 만나 막바지 조율을 벌일 것으로 알려졌으나 현지시간으로 저녁 7시 까지 전체 수석대표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렇게 회담이 지연되고 있는 이유는 중국이 제시한 네 번째 공동문안 초안에 대해 북한이 입장정리를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현지 소식통들은 추측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남한 등 다른 참가국들은 중국이 내놓은 네 번째 초안에 대해 꽤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남측 수석대표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차관보는 네 번째 초안은 각국이 희망하고 있는 내용들이 균형 있게 포함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송민순: 각국이 필요로 하는 사안을 균형 있게 집약적으로 반영하고 있어 각국이 승자가 된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도 네 번째 초안에 대해 만족을 표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We thought it was a pretty good text. we had some thought on it. but every one knows where red lines are..

일본도 역시 중국의 네 번째 초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나 북한은 아직 입장표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6자회담은 열흘째인 4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이규상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