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통일부 장관, 한미 위폐 제조 불용에 이견 없다

2005-12-27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동영 남한 통일부 장관은 남한과 미국은 북한의 달러 위조지폐가 용납될 수 없다는 점에서 의견을 함께 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한 정보 공유도 양국 간에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영 통일부 장관은 27일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북한의 위폐 제조 의혹에 대해 남한 정부는 국제사회와 함께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으며 위폐와 관련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분석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문제를 둘러싼 남한 미국 간에 이견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또 남한 정부는 위폐 제조 논란과 북한 금융 제재 문제 등 북미 간 양자 문제가 6자회담의 장애가 되는 것은 적절치 않기 때문에 북미 간 현안과 6자 회담은 분리돼야한다는 일관된 입장을 취해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동영: 북미 간 정상화를 위해서는 위폐와 마약 문제 이외에도 미사일 인권 등 이른바 6대 현안이 있다. 이런 문제에 걸릴 때마다 6자 회담이 휘청거리면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어렵다.

특히 남한 정부는 제17차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도 북한의 위폐 제조가 사실이라면 국제사회에서 용납될 수 없는 행동이며 이를 즉시 중단해야한다는 입장을 북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영 장관은 또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남한 정부는 앞으로 북한이 국제사회와 인권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설득하는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장관은 특히 북한인권 문제를 위해 남한 정부는 북한을 비난하는 것 이외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특히 정책과 예산을 통해서 북한 내 인권 개선에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남한 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에 있어 북한의 주민의 기본적 생존권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북한에 대한 식량과 비료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정동영 장관은 지난 미국 방문 중 로버트 젤릭 미 국무부 부장관과의 면담 석상에서 대북지원 축소 요청을 받았다는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를 다시 한 번 전면 부인했습니다. 정 장관은 젤릭 부장관을 비롯한 미국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이 남한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깊은 이해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