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 납북자들 “전직 대통령들 납북자문제 해결 소홀”


2006-02-07
Share

남한의 납북자 가족들은 7일 전직 대통령들 앞으로 재임시절 납북자문제의 해결을 소홀히 했다는 내용의 서한을 발송했습니다. 이들은 또 남한 정부에 대해 납북자문제의 해결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납북자 가족들은 이 서한에서 자국민을 보호하고 재산을 지키는 일이 대통령의 가장 큰 책무인데도 전직 대통령들이 납북 피해자들을 연좌제와 인권유린의 고통에 빠뜨렸다면서 납북자 가족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의 말입니다.

도희윤: 남북한은 경제 군사에 있어서 엄청난 변화가 있었는데 납북자 문제에 대해 한 치의 진전이 없습니다.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들은 무한 책임을 져야 합니다.

이날 모임 납북자 가족 약 20여명은 사랑하는 남편이나 아버지, 혹은 아들, 형제 등 가족을 하루아침에 잃은 것도 억울한데 보상은커녕 그동안 남한정부의 무관심으로 어렵게 살았다며 정부에 대해 납북자 문제 해결과 피해 보상을 요구했습니다. 납북자 가족 양정자씨의 말입니다.

양정자: 정부에서 어부들에게 너무 무관심합니다.

한편 남한 정부는 납북자 가족에게 생활비와 의료보장 등을 지원하는 내용의 납북자지원 특별법 입법을 추진 중입니다. 지원내용에는 납북자들의 소재파악과 생사확인 서신 교환, 그리고 상봉추진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일부는 전쟁이후 납북자는 총 485명이며 남한에 사는 이들의 가족은 약 2-3천명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이수경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