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난민 강제 북송 규탄 대회- 탈북자 강제 북송은 범죄 행위

2005-10-12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탈북지원 시민 단체들은 12일 서울 중국 대사관 앞에서 중국 정부의 탈북자 북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이날 기자 회견은 옌타이 한국 국제학교 진입 탈북자들이 북송되는 등 최근 강경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중국 정부의 탈북자 정책에 항의하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이날 중국 대사관 앞에 모인 10 여개의 남한 탈북 지원 시민 단체들은 한 목소리로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에 대한 강제 북송을 중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참가자들은 특히 옌타이 한국국제학교 진입 탈북자들에 대한 강제 북송 조치는 중국 정부에 의해 행해진 심각한 범죄 행위라고 규정했습니다. 북송 탈북자들은 이미 남한행을 희망했다는 것이 알려진 상태고 이들이 북한으로 보내질 경우, 어떤 처벌을 받을지 명백한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피랍탈북인권연대 도희윤 사무총장의 말입니다.

도희윤 총장: 무엇보다도 중국 내 탈북자들이 북송되던 것과는 달리, 이들은 이미 한국 학교에 들어갔다 왔기 때문에 이들이 북한에 가서 당할 고초는...참담한 일입니다.

북한 민주화 운동 본부의 박광일 운영 위원은 이 같은 중국 정부의 조치는 탈북자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결정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기독교사회책임의 김성호 목사는 중국 정부는 국제 사회의 일원으로써 탈북자의 한 사람 한 사람의 인권을 보호해야하는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성호 목사: 이들이 살기 위해서 중국에 나와 있을 때 이들은 탄압하고 죽이는 것이 아니라 이들을 살리기 위해 노력해주기를 바랍니다.

참가자들은 또 중국 정부가 평화의 상징인 올림픽 대회의 개최국지이만, 이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탈북자와 탈북 지원 활동가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성명서를 통해 참가자들은 중국 내 모든 탈북자들의 제 3 국행을 보장하고 탈북자에 대한 난민 지위를 인정할 것을 중국 정부에 요구했습니다. 또 남한 정부도 무책임한 자세에서 벗어나 중국 정부와의 공개적인 협상을 통해 자국민 보호라는 국가적 책임을 다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중국 대사관 측과 면담을 요청하며 대사관 안으로 진입을 시도해 경찰과 충돌을 빚기도 했습니다.

주최 측은 끝으로 오는 14일 중국대사관 앞에서 중국 정부의 탈북자 정책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