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비상 시국회의’ 제안

2006-07-0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남한 야당인 한나라당은 북한 미사일발사 대처와 관련해, 6일 현 상황을 총체적 국가위기로 규정하고 ‘비상.시국.회의’ 소집을 노무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남한 야당인 한나라당은 북한 미사일발사 대처와 관련해, 6일 현 상황을 총체적 국가위기로 규정하고 ‘비상.시국.회의’ 소집을 노무현 정부에 제안했습니다. 서울의 이현기 기자가 한나라당 이정현 부 대변인의 말을 들어봤습니다.

한나라당은 이날 당 대표 최고 위원을 포함한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현 상황을 총체적 국가위기로 규정해 노무현대통령에게 정식으로 비상시국회의를 소집할 것을 제한했다고 말 했습니다.

이정현 대변인: 지금 상황은 안보와 관련해서 비상시국이라고 하는 결론을 도달을 했습니다. 대통령이 소집을 하고 여야 대표와 국가원로 해당 분야에 대표들이 함께 참여를 해서 지금의 위기 상황에 대한 진단과 대책을 마련해 가자는 것입니다.

한나라당은 ‘국민들은 정부의 이번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과 정보수집 등 모든 부분에 있어서 실망과 불안을 느끼고 있다’면서 ‘일본의 경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 했을 때 즉각적으로 안보회의를 소집하고 비상사태에 돌입 한데 반해 한국정부는 안일하게 대응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정현 대변인: 한국정부는 당사자 임에도 불구하고 한 참후에 북한 미사일 발사를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더 많은 시간이 지난 후에 안보대책회의를 갖고...

한나라당은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 좀 더 강력하게 대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정현 대변인: 북한에 대해서 좀더 단호하고 북한의 추가발사라고 저지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했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우선적으로 현재의 대북 쌀과 비료지원을 계속 하겠다는 것부터 먼저 발표를 하는 등 거의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그런 미온적인 대응을 했습니다.

한나라당은 또한 주변국들과의 공조체제도 문제점이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정현 대변인: 관련 주변국들과의 공조체제나 정보교환 정보분석 등 모든 면에 있어서 국민들에게 실망을 주는 낙제점 대응을 했습니다. 이런 노무현정부의 안보상황 위기 시 대처능력에 대해서 국민들은 다시 한번 불안을 느끼게 되고 또 실망을 하게 해서 모든 정책의 재검토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나라당은 ‘안보관련장관들도 교체가 되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정현 대변인: 안보장관들을 교체를 해서 새로운 자세를 갖고 대응을 해야 한다고 주장을 하고...

서울-이현기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