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국무총리 "남한, 정상회담 준비 돼 있다“

2005-12-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이해찬 남한 국무총리는 남한 정부는 언제든지 남북정상회담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그러나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주변여건이 아직은 조성되지 않은 것 같다며 남한 정부는 앞으로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해찬 국무총리는 29일, 한국정책방송과 회견에서 남북관계는 해방 이후 가장 안정된 상태라고 평가하면서 남한 정부는 장소나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정상회담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그러나 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입장은 필요성을 인정하면서도 내부적인 입장 조율이 필요한 상황으로 주변여건이 성숙돼야 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 총리는 또 한미관계에 대해서도 그 동안 다른 의견이 있었지만 요즘처럼 잘 된 적은 없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습니다. 특히 북한의 인권문제와 관련해 이 총리는 미국 정부가 보편적 인권문제 차원에서 북한 인권문제를 거론하고 있으며 남한 정부는 북측 주민의 인권문제 중 생존권에 우선권을 두고 있다는 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남한과 미국 정부는 상충된 시각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며 미국 정부도 이 같은 남한 정부의 입장에 이해를 표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대북지원과 관련해 남한 사회 일부에서는 퍼주기라는 비난을 하고 있지만 남한 정부의 대북 지원 규모는 퍼주기라는 비난을 들을 정도의 큰 금액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남한 정부는 계속해서 남측의 지원에 대해 북측이 남한의 요구를 들어주는 등 일종의 성의를 보여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현주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