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일 정부간 협의, 2월 하순 이후로 연기될 듯

2006-01-2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1월말에 열리기로 한 북일 정부간 협의가 2월 하순 이후로 연기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의 채명석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을 알아보겠습니다.

북일 정부간 협의가 연기되고 있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 입니까?

북일 양국은 작년 12월 베이징에서 열린 협의에서 납치문제, 국교정상화문제, 안전보장 문제 등 세 분야로 나누어 차기 협의를 1월말에 재개하기로 합의했습니만, 구정과 겹치는 관계로1월말 개최에 북한이 난색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2월 달에는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이 끼게 되어 정부간 협의가 열린다 해도 2월 16일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해 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협의가 재개되면 일본측이 납치사건에 관련된 북송간첩 신광수 등의 신병인도를 강력히 요청할 것으로 보여 북한이 당분간 협의 재개를 꺼려 할 가능성도 없지 않습니다.

만약 정부간 협의가 재개될 경우 북일 양국의 대표단은 어떻게 구성될 전망입니까?

일 외무성은 20일 정부간 협의 일본측 대표였던 사이키 아키다카 아시아 대양주 국 심의관을 미국특명전권 공사로 발령했습니다. 이에 따라 그 후임으로는 우메다 유키오 참사관이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국교정상화 교섭에는 하라구치 북일 국교정상화담당대사가 기용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안전보장문제 교섭에는 야마모토 핵문제 담당 공사가 기용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한편 북한은 송일호 아시아 부국장이 북일 국교정상화담당 대사로 전출됨에 따라 김철호 일본 과장이 납치문제 교섭 담당자로 내정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