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정부, 납치문제 6자회담서 제기 위해 한중 설득 중

2005-07-1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일본 정부가 이달 말로 예정된 6자회담에서 일본인 납치문제를 거론하기 위해 남한과 중국 정부를 설득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이즈미 총리의 최 측근 인사인 야마사키 타쿠 전 자민당 부총재가 17일 정동영 남한 통일부장관에게 고이즈미 총리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교도 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야마사키 전 부총재는 17일 서울에서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회담하고 6자회담에서 한일 양국의 긴밀한 협력해 6자회담에서 북일 양자회담이 성사될 수 있기 위한 노력, 중단된 북일 국교정상화 재개를 위한 협력 등을 요청하는 내용의 고이즈미 총리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야마사키 타쿠 전 간사장이 부러 서울을 방문하여 정동영 장관에게 고이즈미 총리의 친서를 전달한 것은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 거론에 소극적인 남한 정부를 설득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대해서도 설득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요?

일 외무성의 사사에 켄이치로 아시아 대양주 국장은 15일 베이징에서 중국 측 수석대표와 회담을 갖고, 이 달 말에 재개되는 6자회담 전체회의에서 납치문제를 거론할 방침임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회담이 끝난 후 사사에 국장은 “납치문제를 거론하겠다는 일본정부 방침에 대해 중국 측의 일정한 이해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일본 측이 본회의 발언을 통해 납치문제에 대해 언급한다면, 그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중국 측은 그러나 북한과의 교섭을 중재해달라는 일본 측 요청은 거절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6자회담에서 납치문제를 의제로 상정하기 위해 여러 채널을 통해 남한과 중국 정부를 설득 중이나 아직은 별 성과가 없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도쿄-채명석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