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올림픽 등에 단일팀 원칙 합의


2005-11-01
Share

남북한은 1일 중국에서 만나 내년도 아시안게임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단일팀을 보낸다는 데 합의하고 향후 세부 절차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남북한은 1일 열린 실무 회담에서 단일팀 구성 합의문을 작성하고, 오는 12월 7일 개성에서 본회담을 갖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한은 당장 내년 12월에 열리는 카타르 도하 아시안게임부터 단일팀을 만들고, 이어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도 단일팀을 구성한다는 것입니다.

특히 실무회담에서는 먼저, 남과 북이 단일팀의 선수 선발과 구성, 훈련 등 세부 사항을 협의하기 위한 본회담을 오는 12월 7일 개성에서 열기로 했습니다.

남북한이 아시안게임이나 올림픽 같은 종합대회에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합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남북은 지난 1963년부터 각종 경기에서 단일팀 구성을 위한 실무회담을 열었지만 번번히 실패했습니다.

특히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 단일팀 구성과 공동개최 문제를 위한 협의도 3년간에 걸쳐 양측이 조율했으나 북한 측이 국제올림픽 위원회의 수정안을 거부하면서 무산된바 있습니다.

그러다가 남북체육교류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2003년 아오모리 동계 아시안게임, 2003년 대구 유니버시아드,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공동입장을 하면서 큰 진전을 이뤘습니다.

그러나 남북 단일팀 구성을 위해선 국제올림픽 위원회, 아시아올림픽 평의회 등과 같은 국제경기단체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출전티켓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등 앞으로 과제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규상기자

하고 싶은 말 (0)

전체 질문 보기.

댓글 달기

아래 양식으로 댓글을 작성해 주십시오. Comments are moderated.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