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북, 일본인 납치문제 정확히 해명해야”

2005-09-2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27일 북한에 의해 납치된 일본인 중 일부가 아직 북한에 살아 있다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북한은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응답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이날 유엔 총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국제인권법과 국내법에 위반되는 납치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범인들이 피해자의 소재를 계속 은폐하고 불명확한 상태로 남아 있는 한 납치는 진행 중인 범죄로 간주된다고 규정했습니다.

문타폰 보고관은 북한이 주장하는 피랍 희생자의 수가 일본의 주장과 일치하지 않고 있다며 이에 대한 북한 측의 해명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일본인 납치자 가족에게 배상을 해야 하며 그런 행동을 저지른 사람들을 법정에 세워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일본인 납북피해자 지원단체들은 문타폰 보고관의 이런 입장에 환영의사를 밝혔습니다. 일본인 납북자구출회 니시오까 츠토무 부회장의 말입니다.

니시오까: 우리의 주장이 국제기관에서도 일리가 있다는 인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대단히 반가운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북한 측에서는 다 죽었다 끝났다고 얘기하고 있지만 일본 정부는 지난 6자회담에서도 북한 대표한데 살아 있는 사람을 귀국 시키라는 요구를 했어요.

북한은 일본인 납치자 13명 가운데 5명을 돌려보내고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에 일본은 북측이 공개한 사망자 유해의 진위여부가 확실치 않고 피해자가 더 있다며 관련 정보를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한편 유엔 인권위원회는 지난해 7월 비팃 문타폰을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에 임명했습니다.

이진서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