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 국제관계위원회, 북 납치 규탄 결의안 채택

2005-06-30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미국 하원 국제관계위원회는 30일 북한의 남한과 일본인 납치행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헨리 하이드 위원장의 주도로 29명의 의원들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에 대해 모든 생존해 있는 피랍자와 국군포로들을 즉각 송환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결의안은 북한이 남한인과 일본인들을 납치한 후 계속 억류하고 있는 것은 무자비한 인권탄압이자 테러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납치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현재 북한에 생존해 있는 피랍자와 국군포로들은 송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다른 납치사건들에 대해서도 관련 사실을 낱낱이 공개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결의안은 미국 정부에 대해 앞으로 북한 당국을 상대로 납치문제를 비롯해 인권문제를 계속 제기할 것도 주문했습니다. 북한 핵 문제의 해결이 매우 중요하지만 미국이 대북협상에서 핵 문제 때문에 납치문제와 인권문제를 제기하지 못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결의안은 강조했습니다.

결의안은 또 북한이 납치행위를 포기하고 모든 납치사건에 대해 완전히 해명할 때까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지 말 것도 요구했습니다.

결의안은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중국 당국이 국군포로 한만택 씨는 강제 북송한데 반해 중국 영토 내에서 자유로이 활동하는 북한 요원들에 대해서는 주권행사를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결의안은 한국전 이후 북한이 남한인 수천 명과 일본인 수백 명을 납치했다고 밝히고 주요 사례들을 열거했습니다. 이 결의안은 다음 달 하원 본회의 표결을 거쳐 상원으로 넘어가 심의에 들어갑니다.

이동혁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