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대회 현장> 북한자유연대: 북한 인권 개선 촉구

2005-07-1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인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현장에서 북한자유연대 기자회견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이진희 기자. 우선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인사들과 기자회견장 분위기를 좀 전해주시죠.

suzanne-200.jpg
국제인권대회에 참석한 미국 민간 인권단체 디펜스 포럼의 수잔 숄티 대표

사진 - RFA/워싱턴

네, 북한인권대회 본 행사를 앞두고 예정된 시간인 오전 8시 30이 훨씬 지나 열린 기자회견장에는, 인권단체 대표들, 종교계 인사, 남한 국회의원, 탈북자 인권 단체 대표들의 모습이 대거 보였습니다.

기자회견의 주요 내용을 소개해 주시죠.

미국의 민간 인권단체 디펜스 포럼의 수잔 숄티 대표는 기자회견을 시작하면서 중국에 숨어 지내고 있는 탈북자들의 상황, 또 기근으로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주민들의 상황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세계적인 유대인 인권단체인 사이먼 위젠털 센터의 아브라함 쿠퍼 부소장은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침묵하는 것은 북한 당국의 인권 유린을 용인하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쿠퍼 부소장은 특히 시민사회를 주창하는 민간단체들이 북한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음을 지적하면서 인권문제에 목소리를 높이자고 주장했습니다.

남한에서 국회의원도 왔다고 하셨는데요?

이날 기자회견에는 남한 한나라당의 김문수 의원이 참석해서 북한 인권문제에 큰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는 남한 현실에 착잡한 심정을 밝혔습니다. 탈북자 지원 법안 개정안을 국회에 상정하는 등, 탈북자와 북한 주민의 인권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남한 한나라당의 김문수 의원은 탈북자 인권문제에 대해 서울에서 이 같은 인권대회가 먼저 열리지 못하고 멀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에 안타까워했습니다.

김문수: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에서는 북한 김정일 정권의 비위를 거슬리지 않기 위해 조심행보하는 바람에 이런대회를 개최하지 못하고 있다.

남한에서도 북한인권법이 제출되지 않았습니까? 김문수 의원이 특히 북한인권법에 관여한 정도가 컸는데요,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법안 통과 전망을 어떻게 하던가요?

김문수 의원은 남한 정부가 북한 정권을 의식해 조심행보를 하고 있기 때문에 북한인권법이 통과될 가능성은 적다고 전망했습니다.

김문수: 북한 인권법을 통과시키면 바로 김정일이 화가 나서 어떠한 남북대화도 모두 닫아버리지 않겠냐 하는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

회견장에 탈북자 단체 대표들도 나와 있다고 하셨는데요?

네, 북한 민주화 운동의 공동대표이자 최근 미국에서도 유명해진 평양의 수족관의 저자인 강철환 씨가 보였구요. 또 자유북한방송의 대표이자 북한에서 시인을 하던 김성민 씨도 기자회견 내용을 직접 녹음하면서 경청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