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국제대회 ‘서울선언’ 채택

2005-12-0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서울에서 열리고 있는 제2회 북한인권국제대회 둘 째 날인 9일 세계 각국의 인권 단체 대표들은 북한 당국에 대해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8개항의 ‘서울선언’을 채택했습니다. 지금부터 자세한 소식을 현장을 취재한 서울지국의 이진희, 이현주 기자를 연결해 상세히 전해드립니다.

우선 세계 10개국 50개 단체에서 온 100명이 채택한 ‘서울 선언’의 내용부터 좀 짚어주시죠.

참가자들은 이 날 선언문에서 북한 당국은 생존의 절박한 요구에 의해 탈북한 사람들에 대해 가혹한 보복을 중단하고 20만 명이 수용된 것으로 추정된 정치범 수용소를 해체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선언문은 또한 전쟁 중 납북자와 국군포로, 전후 납북자, 그리고 일본 등에서 납북된 사람들의 생사확인과 송환이 즉시 이뤄져야 한다며, 재판 없는 구금과 3대 까지 처벌하는 연좌죄 등 광범위하도고 조직적인 인권 유린을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선언문에서 참가자들은 또, 북한 정권이 국제사회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필수적 과정은 인권 개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인권 논의가 남북관계 개선이나 북핵 6자회담의 원만한 진행에 차질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 됐지만, 인권 개선은 북한 정권이 국제사회에서 신뢰를 회복하는 필수적인 과정입니다. 북한 인권 논의 활성화는 진정한 남북관계 개선과 동북아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할 것입니다.”

선언문은 이 밖에, 외부에서 지원되는 식량과 의약품을 영. 유아와 어린이들에게 최우선으로 배분할 것, 남한 정부가 북한인권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것을 촉구하고 북한 인권을 위한 국제적인 연결 망 구성 방침 등을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진희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