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북한인권 국제대회 개막 이모저모

2005-12-08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8일부터 서울에서 시작된 북한인권 관련 국제대회에는 국제적 인사들이 큰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의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 인권특사는 남한 관리들을 만나 북한 인권문제 대한 남한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개입을 촉구했습니다. 그 밖에 첫 날 행사 관련 소식을 양성원 기자와 함께 알아봅니다.

먼저 레프코위츠 특사 관련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레프코위츠 특사는 이 날 남한 외교 관리들과 면담을 가졌는데요. 남한 외교통상부 천영우 외교정책실장을 만난 자리에서 그는 대북 경제지원과 북한 인권개선을 연계시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한이 북한의 개방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는데요.

이에 대해 천 실장은 남한 정부도 미국과 같이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우려를 가지고 있지만 이를 개선시키고자 하는 방법에서 유연성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의 확보라는 우선적인 정책 목표와 북한 인권 관련 정책이 조화를 이뤄나가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남한 외교부는 이 날 면담에서 한미 두 나라는 북한의 인권상황을 개선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밝혔습니다.

행사 시작 첫 날 남한 통일부 측도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밝혔는데요.

이봉조 차관은 남한 정부가 드러내놓고 북한 인권상황을 비난하지 못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설명했는데요. 핵심은 남북한이 대치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최우선 정책으로 추진해나갈 수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북한 당국은 북한 인권문제 거론을 체제 위협으로 받아들여 남한 정부까지 공개적으로 북한인권 비난에 나설 경우 남북관계에 불안정이 심화된다는 설명인데요. 이 차관은 또 실질적인 북한 인권개선을 위해 북한 주민들의 기본적인 생존권 보장도 중요하다면서 남한 정부는 말보다는 실천을 우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차관은 그 예로 남한의 대북 식량, 비료지원 또 남북관계 경색을 감수한 탈북자 수용과 지원, 이산가족 상봉 등을 꼽았습니다.

행사 첫 날 환영 만찬 관련 소식도 좀 전해주시죠.

이 날 환영만찬은 서울시 주최로 마련됐는데요. 이명박 서울시장과 박근혜 한나라당 대표,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미국대사, 일본의 사이가 후미코 인권담당대사 등이 참석했습니다. 남한 외교통상부에서는 최성주 군축인권담당 심의관이 참석했습니다.

특히 남한 야당인 한나라당의 박근혜 대표는 북한 인권에 대한 남한 정부의 관심을 촉구하면서 북한 주민들의 최소한의 삶과 권리가 나아진다는 확신이 있을 때 대북지원이나 교류협력이 확대되어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남한 천주교의 김수환 추기경도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는데 어떤 내용입니까?

봉두완 천주교 민족화해센터 회장이 전한 메시지에서 김 추기경은 종교의 자유가 없고 인권 유린과 탄압이 계속되고 있는 북한을 인간의 기본권리와 존엄성이 보장되는 체제로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추기경은 또 국제사회가 이러한 움직임에 지속적인 관심과 필요한 협조를 해 한반도에 자유 민주체제가 이룩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성원기자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