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명 안팎 탈북자 난민확정 받고 대기 중; 다음주 30명으로 늘어날 것 - 천기원 목사

2006-07-3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태국을 제외한 동남아시아국가들과 구소련국가에 15명 안팎의 탈북자들이 미국 정부로부터 난민 판정을 받고 현재 미국에 오기 위해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rev_chon-200.jpg
남한 두리하나 선교회의 천기원 목사 - PHOTO courtesy of 두리하나

탈북자 6명이 사상처음으로 미국의 북한인권법 아래 난민지위를 받고 미국에 입국한 것은 지난 5월 5일입니다. 이들의 입국 후 최근에는 중국내 미국 총영사관에 머물던 탈북자 3명이 난민 판정으로 받고 미국에 들어옴으로써 최근까지 미국에 들어온 탈북자는 모두 9명인 셈입니다.

이와 관련해, 첫 탈북자 6명의 미국행을 주선했고, 또 다른 탈북자들의 추가망명을 추진하고 있는 남한 두리하나선교회의 천기원 목사는 31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통화에서, 미국정부로부터 난민인정을 받은 탈북자들이 현재 동남아시아국가와 구소련국가에서 출국허가서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천기원 목사: 지금 현재까지는 15명 안팎 이예요. 확정판결을 받은 사람은 15명 안팎 이예요. 네. 난민인정은 다 받았어요. 이제 2, 3, 4진 계속 들어가는 팀들이 받았다는 거예요.

이들 가운데 10여명은 최근까지도 태국주재 미국대사관에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천 목사는 이들이 더 이상 태국에 머물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천 목사는 7월초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탈북자들의 미국행이 지연되는 요인으로 남한 정부의 개입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그 단적인 예로 지난 6월 한 남한 언론의 보도내용을 지목했었습니다. 이 일간지는 당시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태국주재 미국 대사관에 10여 명의 탈북자들이 들어가 미국으로 보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천 목사는 이 같은 정보 자체를 정부 쪽 외에는 알 수가 없는데, 그런 것을 해당 국가까지 밝히면서 하는 것은 명백한 방해라는 설명이었습니다.

천기원 목사: 제가 확인한 바로는 동남아시아 방콕 쪽에는 없습니다.

천 목사는 또 미국정부로부터 난민인정을 받기 위해 대기 중인 탈북자들은 다음 주면 두 배 정도로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천기원 목사: 지금 대기 중인 사람은 몇 사람은 있긴 있는데, 지난번에 있는 그대로예요. (10명이요?) 다음 주에 조금 더 많아질 것이구요. 많아도 30명이지만... 8월 중순이면 소식이 나올 것 같으니까.

한편 미국의 민간인권단체인 프리덤하우스의 구재회 북한인권담당국장도 31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10여명의 탈북자들이 태국이 아닌 동남아 제 3국 두 개 국가와 구 소련국가로 옮겼다고 확인했습니다. 구 국장은 현재 미국정부가 해당국가와 이들의 출국 시기를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재회: 저는 그냥 (태국을 떠나) L로 도착했다고만 들었지 그 다음의 소식은 못 들었습니다. 제가 듣기로는 B, P, L 국가에 있는데, 이것은 시간이 다 해결해줄 문제라고 그러더라고요. 이 호스트 국가와 협상하는 문제 때문인데, 그 사람들이 미국 안가에 들어가 있으니까 아마 (미국으로) 나오게 될 것이라고 그렇게 들었어요.

최초 탈북자 6명의 미국행에 결정적 도움을 제공한 미드랜드 교계연합의 데보라 파이크스 사무총장 역시 지난 30일 자유아시아방송과의 회견에서 현재 미 국무부가 이들의 미국행을 돕기 위해 모든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단지 약간 지연이 되고 있는 것은 해당국가와 협력차원에서 따라야 하는 의전상의 문제 때문이라면서, 자신은 이들 탈북자들이 조만간 미국에 들어올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Deborah Fikes: I know that our State Department is working diligently through all the correct procedures to do whatever they can to help. I do know that. I feel confident that if there are delays, it's just a matter of protocol and requirements that we have to follow in cooperating with other countries and so I am very confident that they will get here.

한편 탈북자문제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마이클 호로위츠 허드슨 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난 5월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제이 레프코위츠 미 대북 인권특사가 올해 안에 200명의 탈북자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언급했음을 밝힌 바 있습니다.

워싱턴-장명화

하고 싶은 말 (0)
Share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