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정권 붕괴 후 탈북민들의 역할

런던-김동국 xallsl@rfa.org
2016-04-29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한국 프레스 센터에서 진행된 탈북민 단체 대토론회.
한국 프레스 센터에서 진행된 탈북민 단체 대토론회.
RFA PHOTO/ 김동국

이 시간에는 오는 5일 1일까지 진행되는 13회 북한자유주간에 참석한 김동국 기자가 서울에서 전합니다

지난 28일 서울에 위치한 프레스센터에서는 제13회 북한자유주간의 일환으로 ‘북한정권 붕괴 후 탈북민들의 역할’이라는 대 토론회가 진행 되었습니다. 이 행사를 주관한 ‘자유북한방송’의 김성민 대표는 국제사회의 경고도 무시하고 핵무장으로 치닫고 있는 김정은 정권의 멸망이 얼마 되지 않았기에 그 이후의 탈북민들의 역할의 중요성을 인식하기 위해 이런 주제를 정하게 되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김성민: 지금부터 김정은 정권 붕괴 후 탈북민들의 역할에 관한 탈북민 대 토론회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저명한 북한관련전문가들과 국내외 탈북민 단체장들, 그리고 한국에 정착한 3백 여명의 탈북민들이 참가했습니다. 특히 해외 탈북민들을 대표하여 영국에 본부를 두고 활동하고 있는 ‘국제 탈북민 연대’와 그 회원 단체들인 ‘재영 조선인 협회’, ‘재미 탈북민 연대’ 대표들이 참가하여 행사의 의미를 더하였습니다.

초청인사 인사말로 진행된 행사는 미국의 북한인권위원회 그레그 스칼라티오우 사무총장이 첫 순서로 나와 북한정권교체와 세계인권운동에서 나서는 탈북민들의 역할을 강조 했습니다.

스칼라티오우 사무총장은 독재가 영원하지 않은것은 그 동안 역사가 보여준 진리였다며 김정은 독재정권의 멸망은 필연적이며 이 과정에서 탈북민들은 북한사회 민주화와 북한주민의 인권개선에서 주체적 역량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레그 스칼라티오우: 사실 북한을 바꾸어 놀 수 있는 사람들은 바로 북한 주민들입니다. 하지만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나가기 위해서 북한 주민들은 정보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정보 전달 작업을 하고 계시는 여러분들의 역할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초청인사 발언 이후 국내외 북한전문가들의 주제발표가 있었습니다. 한국 국방대학교 김병조 교수는 현재 남북한 주민 가운데 통일을 가장 염원하며 통일 과정에서 필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사람들은 바로 탈북자들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탈북자들이 한국사회 적응단계 수준을 넘어 통일의 주역으로 나설 수 있도록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병조: 통일 운동이라는 것이 의지만 가지고는 부족합니다. 솔직히 여기 계시는 분들이 동원 할 수 있는 자원이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제 여기 계시는 분들이 한국정부 그리고 한국의 시민단체와 같이 역할을 해야 된다는 생각입니다. 한국정부는 제가 보기에는 탈북민들이 체제 적응을 넘어서서 통일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지원 절차를 수립해야 됩니다. 그래서 연계 방안을 만들 때 도와 주시고 또 여러 가지 여러분이 가지고 계신 지식이나 체계를 정리해야 될 뿐만 아니라 통일정책을 수립하거나 실행할 때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고 자문도 구하는 그런 식으로 해야 되고요….

김 교수의 발표 이후 일본동경기독교대학의 니시오카 쯔토무 교수와 미국의 북한자유연합의 수잔숄티 대표의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2004년부터 지금까지 북한자유주간 행사를 주관해온 수잔숄티 대표는 김정은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자유를 외치는 탈북자들의 목소리라며, 때문에 서로 연대하여 북한의 독재정권과 맞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수잔숄티: 탈북 민들께 분열과 싸움이 아닌 하나가 되어 함께 일해 주시기 바랍니다. 김정은 정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바로 북한을 벗어나 북한의 자유를 위해 일하는 여러분들이며 그 때문에 김정은이 끊임없이 여러분들을 위협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북한을 수용하는 세력들은 탈북단체들 탈북민들이 서로 분열하고 북한 자유화의 꿈을 이루는 길을 잃어버리게 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이어 7명의 국내외 탈북민 단체장들의 토론이 진행되었습니다. 탈북민 단체장들은 한결같이 북한정권 붕괴 후 북한을 민주사회로 재건 하는데 탈북민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영국 탈북민 대표들은 탈북민들의 정체성은 북한민주화의 기수들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목숨을 걸고 수령독재에 항거하여 탈북을 감행했던 탈북민들의 민주화 정신이 북한땅에 들어가 우상의 무지 몽매에서 신음하고 있는 북한주민들을 일깨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RFA자유아시아 방송 김동국 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