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대 칼럼] 중국 국민들의 북핵 반대

송영대∙ 평화문제연구소 상임고문
2013-02-20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한의 3차 핵실험을 비판하는 중국 국민들의 여론이 고조되고 있어 향후 중국정부의 태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 등에선 북한이 중국의 경고를 무시하고 3차 핵실험을 강행하자 1, 2차 핵실험 때와는 달리 거센 북한규탄의 글이 뜨고 있습니다. 일차적으로는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한정권을 비판하는 것이 주류를 이루고 있지만 아울러 온건한 중국 정부를 비꼬면서 대북정책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중국 포털사이트 ‘텅쉰’이 진행 중인 여론조사에서 네티즌의 약 70%가 ‘북한 핵보유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특히 교수, 언론인, 변호사 등 중국의 지식인 계층이 격앙된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7일 사설에서 ‘중국은 대북원조를 줄임으로써 핵실험에 반대한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썼습니다. 이 신문은 ‘중국은 여전히 북한의 우방이고 우리가 한‧미‧일처럼 대북봉쇄에 나설 수는 없는 일’이라면서도 ‘누구든 협력여부에 따라 우리의 태도가 달라질 수 있음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명한 인터넷 논객인 우웨산권은 북한 핵실험을 ‘핵 폭죽’에 비유하며 ‘중국이 이런 깡패 같은 국가를 용인한다면 반드시 큰 손해를 입게 될 것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헤이룽장(黑龍江)성 전인대 대표인 츠쑤셩 변호사는 ‘북한이 동북지역에 마약을 파는 것도 모자라 핵오염까지 시키느냐’며 대북원조 중단을 주장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중국 내 북한 공관을 상대로 한 전례 없는 항의 시위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핵실험이 실시된 지난 12일 이후 베이징 북한 대사관과 선양 북한영사관 주변에서는 핵실험에 항의하는 소규모 시위가 잇달아 발생했습니다.

또 같은 날 남방인 광동성 광저우(廣州) 시내에서도 인권운동가들이 북한 핵실험 반대 시위를 벌임으로써 반(反)북 시위는 소규모이지만 중국 동북지역에서 시작해 남방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중국 내 이와 같은 움직임과 관련 ‘북한의 3차 핵실험에 대한 중국 내 여론이 악화되면서 북‧중간 동지애가 뒤틀리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진창이(金強一) 옌벤대학 교수는 ‘국민은 중국이 사악한 체제인 북한의 유일한 친구가 되기를 원치 않으며 북한을 우방으로 여기지 않는다’면서 ‘중국 정부가 이런 반북 여론에 직면한 것은 처음으로 시진핑(習近平) 총서기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시진핑 체제는 오는 3~4월경 ‘중앙외사공작 영도소조’(외사영도소조)회의를 소집해 향후 중국의 대외정책을 최종 결정할 예정입니다. 시진핑 체제 성격으로 봐, 대북정책에 관해서는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경제발전과 안정을 위해 한반도의 안정→북한정권의 안정→북한 비핵화 순으로 정책방향을 결정지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그러나 중국 국민들의 웨이보 사용자가 3억 명을 넘어섬으로써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상황에서 반북 여론이 계속 확산될 경우, 중국 정부로서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입니다. 중국 내 대표적인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주평(朱鋒) 베이징 대학 교수의 지적처럼 지금 시점에서 김정은의 바람막이가 되어줘야 한다는 중국 관료가 있다면 정신병자일 것이라는 말을 되새겨야 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