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정전기념일 해외동포 고국방문 독려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13-01-02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앵커: 북한이 올해로 60주년을 맞는 한국전쟁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27일 대규모 군 열병식을 포함한 기념행사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특히 일본과 유럽 등 해외 교포들에게 이 기간에 맞춰 ‘고국방문’을 독려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오는 7월27일 한국전 정전협정 체결 60주년 기념일을 맞아 해외 교포들에게 ‘고국방문’을 독려하고 있다고 복수의 외교 소식통이 2일 RFA,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일본의 한 외교 소식통은 이날 북한이 한국전쟁에서 미국에 승리한 날이라고 주장하는 정전협정 체결일에 평양에서 대규모 기념행사를 준비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이미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를 통해 이 기간에 북한을 다녀갈 것을 독려중이라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다른 대북 소식통도 북한이 유럽에 살고 있는 해외 교포를 대상으로 오는 7월27일을 전후해 북한방문을 초청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특히 북한이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을 맞아 사상 최대 규모의 군사 퍼레이드를 계획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일본의 NHK 방송은 지난 해 11월 익명의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정전협정 체결 60주년을 맞아 해외 언론과 각국 저명인사를 초청할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방송은 특히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이 행사를 미국과 관계 개선을 전 세계에 직접 촉구하는 기회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NHK 방송 녹취: 북한의 지도자인 김정은이 직접 행사에 참석해 휴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꿀 것을 미국에 제안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북한은 지난 해 4월15일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을 맞아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군 열병식을 벌인 바 있습니다.

북한은 당시 바퀴 16개짜리 대형 발사차량에 실린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신형 탄도 미사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해 말 장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장거리 로켓 발사에 성공한 북한이 올해 사상 최대 규모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진 정전 기념일 군 열병식에 어떤 무기를 들고 나올 지 관심을 끄는 대목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