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평양시 인구축소 계획 밝혀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7-08-1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평양시민들이 만경대 유희장을 향하고 있다.
평양시민들이 만경대 유희장을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이 오는 9월 9일 공화국창건절을 앞두고 평양시 인구를 대폭 줄이기 위해 조정작업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한 평양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은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내달 9일 공화국창건절을 맞으며 평양시 인구축소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2010년 당시 300여만 명이던 평양시 인구는 수차례의 평양시 지역축소(구역조정)와 인구조정(추방) 작업을 거치면서 현재 260여만 명으로 줄어든 상태라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평양시 중구역의 한 소식통은 11일 “최근 평양시 인구를 축소한다는 중앙의 방침이 중앙당위원회에서 평양시당위원회에 하달됐다”면서 “인구축소와 관련된 구체적 방침이 회의방식으로 시민들에게 전달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9월 9일은 공화국창건 기념일로 조선에서 9월은 상당히 의미 있는 달”이라면서 “그런데 이런 중요한 정치적 시기를 앞두고 평양시 인구축소가 발표되자 시민들 속에서 불안감과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그동안 평양시는 여러 차례 인구 축소작업을 진행하면서 2010년까지만 해도 300여만에 달하던 평양시 인구가 최근 260만명 선으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면서 “그런데 이번에 다시 평양시 인구를 200여만 명으로 줄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중앙당의 평양시 인구축소 방침에 대해 시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부는 평양시민에 대한 각종 규제와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어 잘 됐다는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일부 시민들은 평양시민으로써의 특권을 박탈당하게 된다며 아쉬워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 평양시의 또 다른 소식통도 같은 날 “이달 초 평양시 인구축소 계획이 공식문건으로 채택되어 평양시민들에게 전달되었다”면서 “중앙기관은 물론 기업소, 인민반들을 통해 일제히 중앙의 인구축소 방침이 전달됐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번 인구축소 계획은 매달 근근히 공급해주던 평양시민들에 대한 식량배급이

더욱 어려워지자 인구를 줄여서라도 평양시민에게는 배급을 계속하기 위한 대안으로 내

놓은 것”이라며 “이 밖에 긴장된 정세에서 혹시 있을지 모를 불순세력을 걸러 내려는 의

도도 있다는 추측이 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들은 중앙당이 최근 미군에 의한 정세긴장과 전쟁발발 가능성을 예고한 가운데 평양시민축소를 발표했다면서 평양시민을 200만 명으로 감축한다는 것은 곧 김정은의 통치능력부족과 불안심리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