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FP 식량지원 받는 북 주민 한 달새 27만 명 줄어

워싱턴-김진국 kimj@rfa.org
2018-01-03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사진은 한국이 지난 2008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한 식량 하역작업.
사진은 한국이 지난 2008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한 식량 하역작업.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의 식량지원을 받는 북한 주민의 수가 한 달 사이에 3분의 1가량 줄었습니다. 자연재해 복구 지원을 대폭 줄였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김진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식량계획의 실케 버 아시아지역 대변인은 지난 11월 북한 취약계층 약 56만 명에 영양강화식품을 제공했다고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밝혔습니다.

한 달 전인 10월의 약 83만 명에 비해 33%가 줄었습니다.

버 대변인은 74개 군의 영양상태가 좋지 않은 여성과 어린이를 집중적으로 지원했다면서 가뭄 피해 지역 주민에게도 식량지원을 이어갔다고 덧붙였습니다.

식량지원 규모도 한 달만에 크게 줄었습니다.

버 대변인은 가장 최근 집계된 대북지원 통계인 지난 11월 북한 주민에 1천 668톤의 비타민과 미네랄, 지방 등이 함유된 영양 강화식품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한 달 전인 10월에 지원한 2천 631톤보다 36% 감소했습니다.

세계 식량계획은 가뭄의 영향으로 식량이 부족해진 북한의 23개 군에 지난해 9월과 10월 특별 추가 지원을 한 바 있습니다.

여성과 어린이 10만여 명을 지원 대상에 추가해서 9월과 10월 각각 약75만 명, 약 83만 명에 식량지원을 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2016년7월부터 올해 말까지 2년 6개월 일정으로 북한 주민 170만 명을 대상으로 영양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취약계층 170만 명을 지원하기 위해 7천650만 달러가 필요하지만, 국제사회의 모금규모는 목표액의 60% 수준에 머물러 있습니다.

한편 세계식량계획은 2018년 북한을 포함해 아프가니스탄,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15개국을 돕기위한 사업비를 미화 약 5억 7천만 달러로 잡았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식량지원을 위한 운영과 실행 비용을 포함한 전체 예산과 실제로 모금되는 국제사회 지원금액이 큰 격차가 있다면서 북한과 같은 모금 부진 국가에는 계획 규모의 절반 이하의 실제 지원이 실시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