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탈북자 대상 영농 지원 강화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2-11-2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앵커: 최근 들어 한국에서 농촌 정착을 희망하는 탈북자가 늘고 있습니다. 이들의 농촌 정착을 돕기 위한 한국 정부의 지원책도 강화되고 있는데요.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무 연고도 없는 탈북자들이 한국 사회에서 뿌리내리기란 그리 쉬운 일이 아닙니다.

한국에 정착한 대부분의 탈북자들은 농촌 보다 도시 생활을 선호합니다. 농촌 생활을 경험했던 탈북자들도 마찬가집니다. 농사일에 대한 힘든 기억 때문입니다.

박소연 탈북자: 여기 남한에서 10년 이상 살면 한국 농촌에 대해서 어느 정도 알겠지만, 금방 온 사람들이 그걸 압니까. 북한 농촌에서 고생했던 그런 기억들이 되살아나서 과거로 돌아가고 싶지 않으려는..

또 농촌 일에 관심이 있어도 남북 간의 농법이 달라 적응하지 못하는 데도 원인이 있습니다.

이 때문에 최근 한국 정부는 탈북자에 대한 영농 지원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관계자: 저희는 서류심사, 현장실사, 면접 심사의 3단계 과정을 통해 농가 선정을 합니다. 그리고 영농자금 지원과 컨설팅은 5년간 지원됩니다.

한국에 입국해 1년 이상 농업에 종사했거나 지방자치단체에 농업인으로 등록한 경우, 지원 대상 선정 시 가점 혜택이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탈북자들의 안정된 농촌 정착을 위해 자녀교육과 복지시설의 조성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국 정부의 이 같은 지원 정책으로 탈북자들의 농촌 정착도 늘고 있습니다.

최주리 북한인권시민연합 간사: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에서 영농 지원을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까지 잘 모르시는 분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좀 더 홍보를 해야 될 것 같고요. 또 농대 같은 대학에서도 탈북자들을 유치해야 할 것 같습니다.

갈수록 노령화되는 한국의 농촌. 탈북자들의 영농 정착이 농촌에 새로운 활력소를 제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