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북이탈주민’ 용어 대체 공모전 열어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7-04-20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남북하나재단, 자유통일탈북단체협의회 회원들이 서울역 광장에서 북한 이탈 주민과 함께하는 '나라사랑, 통일사랑 릴레이헐혈운동 캠페인'을 하고 있다.
남북하나재단, 자유통일탈북단체협의회 회원들이 서울역 광장에서 북한 이탈 주민과 함께하는 '나라사랑, 통일사랑 릴레이헐혈운동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탈북자들을 부르는 남한의 공식 용어인 ‘북한이탈주민’을 대체하기 위해 서울시가 20일부터 공모전을 시작했습니다. 탈북자들의 정체성을 살리면서 부르기도 쉬운 용어를 발굴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탈주민’이라는 용어는 정상궤도에서 떨어져 나간 부적응자라는 부정적인 느낌이 강하다고 탈북자들은 말합니다. 호칭으로 사용하기에 너무 길다는 문제점도 있습니다. 상당수 탈북자들은 “왜 우리가 이탈주민이냐”며 불만을 토로하기도 합니다.

이 같은 이유로 탈북자를 지칭하는 공식 용어인 ‘북한이탈주민’을 대체해야 한다는 의견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탈북자들을 지원하는 공공기관이나 단체들도 그동안 이같은 민원을 꾸준히 접수해왔다고 최우진 서울시 행정관리팀장은 말합니다.

최우진 서울시 행정관리팀장: 통일부에서 적절한 대체 용어가 있다면 (대체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시민들을 상대로 공모전을 진행하면 좋은 용어가 나올 것으로 생각해서 진행하게 됐습니다.

공모전에 앞서 서울시는 주무부처인 통일부에 ‘북한이탈주민’을 대체하는 용어를 만들어야 한다고 건의한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용어를 대체해야 한다는 취지에는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통일부는 지난 2005년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새터민’이라는 단어를 ‘탈북자’나 ‘북한이탈주민’ 대신 사용하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대체 용어 선정 과정에 정작 탈북자들의 의견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새터민’은 단순한 ‘이주민’을 연상시키는 용어였기 때문에 탈북자들의 반발은 거셌습니다. “체제가 싫어서 탈출한 사람들을 지칭할 용어로는 적절하지 않다”는 것도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이에 ‘새터민’은 현재 한국사회에서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주무부처가 추진했던 용어 대체 사업이 실패했기 때문에 통일부가 다시 나서기는 부담스러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현재 통일부 등 남측 정부는 ‘북한이탈주민’과 ‘탈북민’이라는 용어를 함께 사용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다음 달 17일까지 ‘북한이탈주민’을 대신할 용어를 시민들로부터 접수합니다. 공모전 심사를 담당한 전문가들은 접수된 용어를 5~6개 정도로 추린 후 시민들의 선호도 조사를 통해 최우수 용어를 뽑을 예정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우수 용어는 통일부에 대체 용어로 건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