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네덜란드대 북 노동자 연구 중단 압박”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6-02-0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에서 건설 노동을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
러시아 극동 연해주 지역에서 건설 노동을하고 있는 북한 노동자들.
RFA PHOTO/ 양성원

앵커: 북한이 네덜란드 즉 화란의 라이덴대학 북한 해외 노동자 강제노역 연구를 중단시켜줄 것을 네덜란드 정부에 공식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라이덴대학 라이덴아시아센터(Leiden Asia Centre)의 지원으로 유럽 내 북한 노동자 강제노역 실태를 조사하고 있는 렘코 브뢰커 박사는 5일 자유아시아방송에 정확한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북한이 이번 연구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밝혔습니다.

브뢰커 박사: 지난달 초 네덜란드 외무부를 방문했습니다. 외무부 관리들은 제게 스위스 베른 주재 북한대사가 저를 지목하며 저희 연구를 중단시켜달라는 공식 요청을 했다고 하더군요.

브뢰커 박사는 새로 아시아문제를 담당(Directorate Asia and Oceania)하게 된 네덜란드 외무부 관리들로부터 이 같은 말을 전해 들었다며 학술적인 연구에 개입하려는 북한 당국의 사고방식에 화가 난다고 말했습니다.

브뢰커 박사는 네덜란드의 한국학 전문가 임꺼 판 할딩엔(Imke van Gardingen) 노동법 전문변호사와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유럽 내 북한 노동자들의 참혹한 강제 노역 실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브뢰커 박사는 조사 대상에 위험이 따르는 어려운 주제이기 때문에 지금까지의 결과에 대한 판단에 시간이 좀 더 오래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렇지만 북한 고위 외교관이 특정 대학의 학술적 연구에 개입한 이유는 유럽 내 북한 노동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원하지 않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브뢰커 박사: 국제노동기구의 자료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해외 노동자 한 명 당 연간 취하는 이득은 아프리카 노동자의 경우 5천 달러인 반면, 유럽연합 국가에 파견된 노동자로부터 북한 당국은 연간 3만 5천 달러에서 4만 달러의 이익을 취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물론 업종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유럽국가에 파견된 노동자가 한 명 당 북한 당국에 훨씬 많은 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겁니다.

북한 해외 파견 노동자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지면 이들을 통한 북한 당국의 외화벌이에 차질이 생긴다는 설명입니다.

한국의 북한전략센터(NKSC)와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등의 조사에 따르면 북한 당국이 수 만 명의 해외 노동자를 통해 벌어들이는 수입은 연간 1억 5천만 달러에서 최대 3억 달러에 달합니다.

브뢰커 박사와 할딩엔 변호사 등은 네덜란드와 몰타, 폴란드 즉 뽈스까 등 유럽 국가의 북한 노동자 실태에 대한 확인 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브뢰커 박사는 유럽 내 북한 노동자들이 유럽과 국제근로 기준에 맞는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돕고 한편으로는 당국이 이들로부터 착취한 외화에 대해 연구할 계획입니다.

라이덴아시아센터의 지원으로 6개월에 걸쳐 진행될 이 연구 조사 결과는 영국의 인권단체 유럽북한인권협회(EAHRNK) 등이 유럽연합 대북정책 제안서에 반영할 예정입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