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의회서 ‘북 종교자유’ 토론회

워싱턴-양희정 yangh@rfa.org
2017-05-24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미국 하원에서 지난 5월 24일 북한 주민의 종교 자유를 위한 인권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로이스 하원 외교 위원장.
미국 하원에서 지난 5월 24일 북한 주민의 종교 자유를 위한 인권 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로이스 하원 외교 위원장.
RFA PHOTO/ 양희정

앵커: 북한의 종교 자유와 인권 정책을 촉구하는 토론회가 24일 미국 하원에서 개최됐습니다.

양희정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기독교 박해 감시를 위한 민간단체 국제기독연대(International Christian Concern: ICC)가 미국 상하원의원과 탈북민, 전문가를 초청해 종교 자유 등 북한 주민이 직면한 인권유린을 고발하고 정책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Ted Cruz) 상원의원은 북한 주민에게 진실을 알리고 희망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루즈 상원의원: 빛은 어둠보다 강하고, 진실은 거짓말보다 강력합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진실을 말하고 빛을 가져다 주려는 여러분의 노력은 북한에서 어둠을 뚫고 감옥에서도 전해지고 있습니다.

크루즈 의원은 얼마 전 의원실을 방문한 탈북민으로부터 들었다며, 북한 주민은 누구나 태어나면서부터 김정은 등 김씨 일가의 신격화로 세뇌되지만 북한에서도 젊은 세대는 그것이 진실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진실을 감추기 위한 북한 독재 정권의 세뇌 교육에 의해 젊은 세대 마저 미국 등 서방 세계에서 99퍼센트의 주민이 착취당하고 있다는 북한 당국의 거짓 선전을 믿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크루즈 의원은 1950년대 쿠바에서 혁명을 하다 수감되었던 자신의 아버지가 영어도 할 줄 몰랐지만 미국 텍사스 주에 정착해 시간당 50센트를 받고 일하면서도 자유를 찾았다며, 청중들에게 억압받는 북한 주민을 위해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크루즈 의원: 독재자가 잔혹하게 폭력을 사용하는 이유 중 하나는 그들이 쥐고 있는 권력이 미약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이 북한 주민에게 진실과 희망의 빛을 주기 위해 두 배의 노력을 기울이길 바랍니다.

에드 로이스(Ed Royce) 하원 외교위원장은 북한 정권의 최대 목표는 핵과 미사일 등 무기 개발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 김 씨 정권은 3대에 걸쳐 엄청난 비용의 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정권의 최대 목표로 삼았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북한 정권은 1990년대 200만 명 이상이 아사한 것으로 알려진 대기근 당시에 연간 13억 달러를 핵개발에 쏟아 부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1990년대에 7억 9천만 달러를 들여 김 씨 정권 우상화를 위한 건축물을 짓기도 했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 주민들에게 외부 세계의 정보를 전달해 의식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원 외교위원회 산하 인권소위원회의 크리스 스미스 위원장은 앞선 6자회담 등 북핵 협상에 있어 가장 큰 실책은 인권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이라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북 제재 등과 함께 종교 자유 등 인권을 대북정책의 중심에 두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