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덕수용소 수감자 180명 신상 공개

서울-박성우 parks@rfa.org
2015-06-2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yoduk_camp_b
사진은 지난 2004년 일본 후지 TV가 공개한 북한내 정치범 수용소로 알려진 함경남도 요덕군 요덕수용소에 수감된 부녀자들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요덕수용소 출신 정광일씨가 동료 수감자 180명의 신상 정보를 담은 보고서를 공개합니다. 이 보고서는 최근 서울에서 개소한 유엔 인권사무소에 제출됩니다.

서울에서 박성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요덕수용소의 서림천 혁명화구역에 수감되었던 180명의 이름과 나이, 수감 이유 등의 정보가 담긴 보고서가 26일 공개됩니다.

이 보고서는 2000년부터 2003년까지 요덕수용소에 갇혀 있었던 탈북자 정광일 씨가 자신의 기억에 기초해 작성했습니다. 제목은 ‘요덕수용소의 내 동료 수감자들: 서림천과 함께 사라진 180인’입니다.

권은경 ‘북한 반 인도범죄 철폐 국제연대’(ICNK) 사무국장: 그간 북한 내 수용소에서, 처형장에서, 또 지하감방에서 이름 없이 사라진 수많은 생명이 있습니다. 그런데 정광일 씨 한 사람의 기억으로 인해 180명의 이름이, 이 사람들이 존재했다는 사실이 기록된다는 그 자체가 의미 있는 일이죠.

서림천 혁명화구역은 “지난해 5월경 해체가 시작돼 10월 말경에는 모든 시설물이 철거된 것으로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됐다”고 ‘북한 정치범 수용소 피해자 가족협회’ 대표를 맡고 있는 정광일 씨는 설명했습니다.

정 씨는 자신이 수감돼 있을 당시 “400여명의 수감자가 서림천에 있었다”면서 “지금은 서림천 자체가 사라졌고, 이 보고서의 180명을 포함해 이들 400여명이 어디로 이동했는지, 이들의 행방에 대해 북한 당국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보고서의 구체적 내용은 26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에서 공개될 예정입니다. 권은경 사무국장은 기자회견 직후 이 보고서를 서울 종로구 소재 유엔 북한인권사무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간 발표된 북한 정치범 수용소 관련 보고서들에 따르면 북한에 현존하는 4개의 정치범 수용소에는 8만~12만 명이 수감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