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 재입북 여파 탈북민 가족으로 번져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7-08-27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지난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을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고,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한 전혜성의 모습.
북한 대외용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TV가 지난 16일 재입북한 탈북여성 전혜성을 출연시켜 남한 종편TV들의 북한소재 프로그램들이 날조극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임지현이라는 가명으로 종편에 출연했고, 우리민족끼리 TV에 등장한 전혜성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탈북방송인 임지현(전혜성)씨의 재입북사건 여파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임지현씨와 함께 남한 TV에 출연했던 탈북민의 북한내 가족들이 보위부에 불려 다니며 조사를 받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으로 재입북한 임지현(전혜성)씨를 두고 자진입북이냐, 유인납치냐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그와 함께 남한에서 활동한 탈북민의 북한가족들이 보위부의 강도 높은 조사에 시달리고 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22일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민 박모씨는 “며칠 전 북한의 가족들이 도 보위부에 불려가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을 중국을 통해 들었다”면서 “임지현의 재입북이후 혹시나 하고 걱정하던 일이 결국 현실로 되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박씨는 “임지현의 재입북 소식을 듣고 가장 걱정했던 것이 북한에 남아있는 가족들의 안전문제였다”며 “임지현과 함께 TV에 출연하면서 서로의 고향과 가족얘기를 스스럼없이 털어놓은 것이 못내 후회스럽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또 “두 달 전 국제통화로 북한 가족과 안부를 주고받을 때에도 가족의 신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면서 “사법계통의 간부로 있는 형님이 내 행방을 사망으로 처리했기 때문에 북한의 가족이 별 의심을 받지 않고 안전하게 지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씨는 이어서 “최근 보안원인 형님이 도 보위부에 불려가 나의 행방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다”며 “누나가 전화통화에서 ‘부모형제를 생각해서 한국에서 조용히 살라고 그렇게 당부했는데 왜 텔레비죤에 얼굴을 내댔느냐’고 질책해 가슴이 아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탈북여성 김모씨도 같은 날 “가끔 고향의 가족과 안부를 주고받았는데 이제는 연락을 끊어야 할 처지”라면서 “북한의 언니가 보위부에 불려가 조사받은 사실을 알리며 일체 연락을 끊어야 한다고 말해 임지현씨 사건때문임을 알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김씨는 “그동안 북한의 가족에 연간 수 차례에 걸쳐 돈을 보냈다”면서 “한번에 200만 원 정도 보내 경조사와 부모님의 건강을 챙기고 형제들의 생활자금에 보탰는데 이제는 보낼 수 없게 되었다”고 한탄했습니다.

그는 “며칠 전 언니가 중국을 거친 국제전화로 도보위부가 너의 행처를 파악하고 가족들을 차례로 조사하고 있다고 연락했다”면서 “만약 너의 남한정착 사실이 밝혀지면 식구들이 추방되거나 감옥에 갈수 있으니 일체 연락을 끊자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밖에도 임지현과 함께 텔레비죤에 출연했던 다른 탈북민들도 최근 북한의 가족들로부터 다급한 전화를 받고 있다면서 하나같이 연락을 끊거나 TV나 언론에 절대 나가지 말라고 당부하는 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