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인권회의 열어 북한인권 규탄

뉴욕-정보라 xallsl@rfa.org
2017-04-1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
AFP PHOTO /UNITED NATIONS / AMANDA VOISARD

앵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7일 뉴욕본부에서 인권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열악한 인권 침해 상황을 비판했습니다. 뉴욕에서 정보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날 회의는 4월 안보리 의장국인 유엔미국대표부가 의장 자격으로 제안한 행사로 원래 15개 이사국의 만장일치를 얻지 못해 정식 의제에서 빠졌다가 최근 만장일치 승인을 얻게 되면서 열리게 됐습니다.

유엔 내부 소식통은 “그 동안 중국과 러시아가 인권과 안보는 별개라는 이유로 개최를 반대해 오다 며칠 전 찬성하는 쪽으로 돌아서면서 회의 개최가 가능해졌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안토니오 구테헤레스 유엔 사무총장은 “인권 침해와 이로 인한 고통이 장기적인 세계 평화와 화합에 위배된다”며 이날 안보리의 인권 관련 회의 개최를 축하했습니다.

인권이 세계 평화와 안보의 일환이라는 데 뜻을 모아 열린 이날 회의에서 안보리 이사국들은

전세계 인권 상황을 두루 논의하며 특히 북한의 열악한 인권 침해 상황을 지적하고 이를 외면하고 있는 북한 정권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미국대표부의 니키 헤일리 대사의 발언입니다.

헤일리 대사: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 배경에는 제도적 인권침해가 있습니다. 북한 정권은 군비 증강을 위해 주민들과 심지어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들에게 생명을 위협받고 위험한 상황에서 일하도록 강요합니다. 이 때문에 바로 이곳 안보리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북한 정권의 세계 안보에 대한 위협에 대해 논의해야 합니다.

이어서 일본대표부의 벳쇼 고로 대사의 말입니다.

고로 대사: 북한 정권은 주민들의 최저 생활 유지를 위한 기본적인 필요 충족과 복지 향상에 사용해야 할 돈으로 핵과 미사일 개발을 해 왔습니다. 뿐만 아니라 외국인을 납치하는 행위는 북한 정권의 대표적인 인권 침해 사례입니다.

매튜 라이크로프트 영국 대사는 “역사를 되돌아볼 때 인권 유린과 남용이 발생할 때마다 안보와 평화에 대한 위협이 뒤따랐다”며 “인권 문제는 안보리가 다뤄야 할 중점 사안이며 이날 안보리가 인권 문제를 논의하게 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지금까지 안보리가 북한 인권 상황을 정식 안건으로 논의한 것은 세 차례 있었지만, 이날 회의는 북한뿐 아니라 전세계 인권 문제를 두루 논의했다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이는 앞으로 안보리가 인권 문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돼 주목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