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군인들, 도로·뱃길 막고 돈 갈취 심각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1-02-23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MC : 도를 넘어선 북한 군인들의 강탈행위 때문에 북한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주민을 상대로 한 군인들의 수탈행위를 막기 위해 보위사령부와 경무부 군인들까지 총동원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문성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당국이 더 이상 방치할 수 없을 만큼 무너진 군인들의 기강잡기에 나섰습니다. 단단히 잡도리를 하고 나섰다는데 과연 효과가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평안북도 신의주시의 한 소식통은 “지난해 11월 말부터 각 군단사령부들을 상대로 시작된 보위사령부 검열은 양덕군과 문천시, 원산시의 전쟁노병들이 국방위원회에 집단신소청원을 한데서 시작됐다”며 “김정은의 지시로 불법적인 도로세와 (해상)조업세를 받아내는 군인들을 모조리 잡아내라는 지시가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에 의하면 ‘고난의 행군’ 이후 심각한 보급부족에 시달리는 북한군인들 속에서 길을 가는 자동차를 털어내고 바닷가 조업을 하는 어선들에 대한 강탈행위가 끊이질 않았는데 최근에는 군인들이 아예 주요도로들과 뱃길들을 장악하고 도로세와 조업세를 받아내고 있다는 것입니다.

원산시의 경우 평양-원산고속도로를 관통하는 ‘무지개 동굴’이 잦은 붕괴사고로 하여 화물차들은 마식령을 넘어야 하는데 영길(고갯길)을 차단한 군인들이 화물차 한 대당 통과비 2만원씩 무조건 받아낸다는 것입니다.

통과비를 바치지 못할 경우 휘발유를 빼어 내거나 자동차 배터리를 떼어내기 때문에 이 일대를 지나야 하는 운전사들은 미리 돈을 준비해 가지고 떠나는 것이 상식이라는게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이 같은 행위가 너무 노골적인데다 주민들의 피해가 급증하자 해당 지역 전쟁노병들이 국방위원회에 집단 항의를 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는 것입니다.

함경북도 라진시 소식통도 “이전에는 한번 바다 조업을 나가려면 해안경비대와 3:7제로 물고기를 나누어야 했는데 최근에는 물고기를 요구하지 않고 무조건 중국 인민폐 400원씩을 요구 한다”며 “이 때문에 돈 없는 어민들은 바다에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호소했습니다.

지어 양강도의 소식통은 “안깐령을 장악한 마흐노 부대(갑산군 주둔 43경보병여단)가 도로세를 받는데 따라 ‘영수증’까지 떼어준다”며 “자동차에 탄 인원에 따라 일인당 무조건 2천원씩 바쳐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개마고원을 넘어야 하는 장사꾼들이 군인들의 표적이 되고 있는데 일단 한번 도로세를 바쳤다는 영수증이 있으면 다른 군인들에게 털리지 않는다는 것이 이 소식통의 설명입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북한군 보위사령부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까지 민간인들을 상대로 군인들로부터 입은 피해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지만 정작 개별적인 범인들을 색출하는 데는 큰 성과가 없었다고 합니다.

이 같은 보고를 받은 김정은이 군인들의 주민상대 강탈행위를 “무조건 뿌리 뽑아야 한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올해 2월 초부터 민간인 복장으로 변장한 보위사령부와 인민군 경무부(헌병) 군인들이 주요 도로들과 항구들을 수시로 오가며 조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소식통들은 “보위사령부가 검열에 착수했다는 소식을 들은 군인들이 모두 잠적해버렸다”며 김정은의 지시가 효력을 볼지에 대해서 강한 의문을 드러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