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로 실종된 ‘북·중 추석 대목’

중국-김준호 xallsl@rfa.org
2017-09-2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해관 주차장이 텅 비어있다.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성 단둥의 해관 주차장이 텅 비어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추석대목을 앞두고 중국에서 북한으로 들어가는 화물차량이 급감하는 등 북-중 교역에 이상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중국에서 김준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해마다 추석명절을 앞두고 중국에서 북한으로 들어가려는 화물차량이 중국해관 앞에 장사진을 치는 것이 연례행사처럼 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금년에는 추석대목을 앞두고 북한행 화물차량이 크게 줄어들어 중국해관 앞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현지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올 추석은 10월 4일이지만 9월 30일은 토요일이고 10월 1일부터는 중국의 국경절연휴로 이어지기 때문에 10월 8일까지 중국의 모든 해관이 문을 닫게 됩니다.

중국 단둥의 한 무역상은 29일 “올 추석 전 마지막 주간인 9월25일 부터 28일까지의 단둥해관 상황을 보면 추석대목인데도 평소의 절반도 안 되는 하루평균 30~40대의 화물차가 신의주로 들어갔다”면서 “신의주에서 단둥으로 나오는 차량도 20여 대에 불과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해마다 추석대목에는 하루 평균 200여 대의 차량이 통관을 기다리느라 단둥시내까지 장사진을 쳤다”면서 “내가 20년 가까이 조선과 무역을 해왔지만 이처럼 한산한 모습은 처음 본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조-중 무역이 이처럼 급감하게 된 가장 큰 이유는 미국과 유엔의 강한 압박에 중국 무역상들이 조선에 물건 보내는 것을 주저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북한과 거래하는 무역상들은 대부분 외상거래를 하기 때문에 북한의 정세가 극도로 불안해진 요즘 중국상인들은 외상거래를 하지 않으려 한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단둥의 또 다른 무역상은 “중국당국이 대북 제재를 원칙대로 이행하기 시작했고 해관당국이 조선으로 가는 화물검사를 지나치게 까다롭게 하는 것도 무역거래를 감소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화물 검색이 까다로워지면서 통관 대리회사의 대리비용이 인상되었고 9월부터는 식품류에 대한 수출 관세도 대폭 인상되었다”면서 “이런 규제들은 어차피 중국 당국의 새로운 방침에 따라 취해진 조치이기 때문에 조선 대방들은 거세게 항의만 할 뿐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국제사회의 대조선 제재가 시행된지 꽤 시간이 흘렀지만 올해 추석대목처럼 조-중 무역에 찬바람이 불기는 처음”이라면서 “추석명절에 차례상조차 차리지 못하게 된 조선인민들이 가엽다”고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