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첨단기술 해킹 강화 지시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2016-07-14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2014년 10월 평양서 열린 제6차 전국대학생정보과학기술성과전시회 모습.
2014년 10월 평양서 열린 제6차 전국대학생정보과학기술성과전시회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외국의 최첨단 기술을 빼내기 위한 공작활동을 강화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정보통신(IT) 관련 인재들을 적극 양성하라는 지시도 내렸다고 현지 소식통들이 전했습니다.

관련 소식 김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평양시의 한 소식통은 12일 “김정은이 7차 당대회에 즈음하여 국가보위부와 정찰총국이 해외에서 수집한 첨단 과학기술 자료가 조선의 과학기술을 비약적으로 발전시켰다면서 이런 사례를 모범으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소식통은 “김정은이 우리 기술인재들이 해외에서 빼내 온 자료들은 우리 스스로는 10년이 지나도 개발하기 힘든 것이라며 선진 국가들이 보유하고 있는 최첨단기술을 도입하기 위한 공작활동을 확대하라고 간부들에게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중국에는 1천여 명에 달하는 북한 IT전문 인력이 상주하면서 각종 첨단기술을 빼내고 있는데 김정은은 이들을 ‘애국자’로 추켜세우며 가족들과 함께 외국에 장기체류할 수 있게 하라는 특별지시를 담당 간부들에게 내렸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이와 관련 중국에 파견된 북한의 한 무역일꾼은 13일 “지난 6월 중국내 모 지역 에 있는 북한공관에서 비밀회의가 개최되었다”면서 “참석자들은 대부분 중국에서 활동 중인 IT전문가들로 이들은 에너지, 군사와 관련된 첨단기술들을 수집해 보고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에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날 회의에서는 중국정부나 관련 기관에 적발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첨단기술을 수집하는 방안들이 논의되었다”며 “관계자 매수, 해킹 등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해 김정은의 지시가 곧바로 시행되고 있음을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 “북한이 최근 외화벌이를 구실로 IT 전문인력을 상해지역에 파견하려 했으나 파견대상 IT 기술자 중에 해킹전과가 있는 것이 적발되어 상해시 당국으로부터 취업비자발급을 거부당했다”며 “중국에서도 북한의 마구잡이식 해킹이 큰 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북한의 여러 권력기관들이 경쟁적으로 IT인력의 양성과 해외 파견에 달려들고 있다”며 “북한이 눈독을 들이는 첨단기술은 대량살상무기를 비롯한 무인기 기술과 같은 군사관련 자료, 원자력발전소(에너지), 건설관련 기술 등 매우 광범위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소식통은 “북한 무역일꾼들이나 공관주재원조차도 인민들을 먹여 살리기 위한 기술이라면 모르겠는데 첨단 무기개발이나 전시성 건설에 쓰일 기술을 빼내기 위해 목숨을 걸어야 하느냐며 불평하고 있다”며 “중국 등 세계 각국이 산업스파이색출에 혈안이 되어 있는데 이런 식으로 몰아세우다 큰 사고가 날것이라며 불안에 떨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