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강도 높은 휴대전화 검열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7-07-04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평양에서 손전화를 쓰고 있는 여성.
평양에서 손전화를 쓰고 있는 여성.
Photo courtesy of Flickr/Roman Harak

앵커: “자본주의 사상문화와의 전쟁”을 선포한 북한이 그 첫 조치로 주민들의 휴대전화를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존에 도난당하거나 분실한 휴대전화의 출처도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자본주의 사상문화와의 전쟁’을 선포한 북한 국가보위성이 그 첫 조치로 주민들이 개통한 휴대전화의 전수조사에 착수했다고 복수의 현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1일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국가보위부성이 7월 1일부터 ‘자본주의 사상문화와의 전쟁’에 들어갔다”며 “이미 개통된 휴대전화는 분실하거나 도난당한 것까지 출처를 철저히 밝힌다는 것이어서 주민들이 느끼는 긴장감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휴대전화 검열은 국가보위성 산하 각 도 전파관리국인 27국에서 맡아 진행하고 있다”며 “보통 아침에 출근을 할 때 시, 군 체신(우편)소에 휴대전화를 맡겼다가 저녁에 퇴근을 하면서 찾아가는 방법으로 검열을 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만약 저녁퇴근 시간대에 휴대전화를 돌려주지 않으면 무언가 문제가 발생했음을 의미한다”며 “문제가 있는 휴대전화는 기다리라고 할뿐 언제 돌려준다는 대답이 없어 전화 주인들을 더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휴대전화 검열은 오는 7월 15일까지 각 구역, 동, 인민반별로 순차적으로 받게 되었다”며 “이미 휴대전화를 바치라는 통보를 받았음에도 문제가 있는 사용자들은 이런 저런 구실을 붙여 시간을 늦추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3일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자신의 휴대전화를 초기화하면 이유 불문하고 벌금 30만원과 노동단련대 처벌을 받게 된다고 미리 주민들에게 알려주었다”며 “다른 사람의 휴대전화를 초기화 시켜주는 사람들도 꼭 같은 처벌을 받는다”고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제일 불안해하는 것은 휴대전화 개통 때부터 장착되어 있는 불법영상물을 차단하는 프로그램을 무력화시킨 것”이라며 “2015년부터 개통된 휴대전화들엔 불법영상물을 보지 못하도록 차단하는 프로그램이 깔려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하지만 주민들 속에서 불법영상물을 제한하는 프로그램을 손쉽게 제거하는 방법이 널리 알려져 있다”며 “불법영상물 제한프로그램을 삭제했다는 것은 불법영상물을 보았다는 증거나 마찬가지어서 처벌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