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 인기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6-07-08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한 고등학생이 수능 문제집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한 고등학생이 수능 문제집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 학부모와 학생들 사이에서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에서는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이 최고수준의 학습 지침서로 인식되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에서 수능기출 문제집은 대학입학 자격시험인 ‘수능시험’에 이미 나왔던 문제들을 해설한 참고서로 대학 입학시험 공부를 하는 학생들에게 필수의 도서입니다.

이런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은 북한에서도 큰 인기인데 얼마전 중국을 자주 드나드는 북한의 한 소식통은 “한국에서 가장 최근에 나온 수능기출 문제집을 좀 구해줄 수 있느냐”고 자유아시아방송에 문의해 왔습니다.

과목의 구분이 없이 수능기출 문제집은 어떤 것이라도 다 필요하다며 올해 들어 북한의 돈 꽤나 있다는 중산층 이상 주민들 사이에서 자녀교육을 위해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이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돈을 받고 아이들을 가르치는 가정교사들도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은 필수교재가 되었다”며 “이미 수년 전부터 고급간부 자녀들은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으로 공부를 하고 있었는데 자신은 이제서야 그런 사실을 알았다”고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은 장마당 책장사꾼들을 통해 활발하게 거래되고 있는데 원본이 아닌 중국 연변조선족 자치주에서 출판한 복사본으로 북한의 책(도서) 장사꾼들이 몰래 프린터로 다시 복사해 팔고 있다고 소식통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 자강도의 한 소식통은 “장마당에서 팔리는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은 2013년 판이어서 시대에 좀 떨어진 것 아니냐는 반응들이 있다”며 “게다가 값이 비싸 가난한 사람들은 구입할 생각도 못한다”고 7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한국의 수능기출 문제집 수학과 영어 과목은 올해 초 만해도 장마당에서 중국인민폐로 300위안이었는데 지금은 120위안 정도로 값이 떨어졌다며 중국인민폐 120위안은 북한의 보통 가정들에서는 매우 큰 돈이라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수능기출 문제집 사회문화와 역사 과목은 장마당에서 중국인민폐 80위안으로 값이 저렴한데 지식인속에서 인기가 높다며 대신 수학과 영어 과목은 수재양성 학교인 각 도의 제1고등학교와 고급중학교 학생들 사이에서 인기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특히 소식통들은 수능기출 문제집과 같은 한국의 도서는 설령 중국에서 인쇄한 복사판이라 해도 세관에서 합법적으로는 절대 들여 올 수가 없다며 때문에 장마당 책 장사꾼들도 전문 밀수꾼들을 찾아다니며 최신판을 구해 달라고 부탁하는 실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2)
  • 인쇄
  • 공유
  • 이메일

문성휘

네,북한은 학년말 시험이 있고 고급(고등학교)중학교 졸업시기 졸업시험을 봅니다. 졸업시험에 따라 형식상 대학입학 배정이 됩니다. 다만 이건 원칙일 뿐, 돈만 있으면 뭐나 다 해결됩니다.

또 3년에 한번씩 전국적인 정기판정이라는 것이 있는데 이는 전체 학생들의 평균수준 지표를 얻기 위한 시험입니다.

그외 소학교(초급학교) 졸업시 제1중학교 시험을 보는데 이건 수재양성을 위한 시험입니다. 1중학교에 입학하면 군면제 대상입니다.

때문에 북한에서도 밥술이나 좀 뜬다는 집은 자식들의 교육에 상당히 돈을 들이고 관심도 높습니다. 수학, 물리 개별강사를 구해서 교육시키는데 한달에 북한 돈 10만원에서 10만원, 한화로 1만6천원 정도입니다. 그 정도면 북한에서 대단한 돈입니다ㅏ.

Nov 23, 2017 02:07 AM

익명사용

북한에도 한국과 비슷한 수학능력평가가 있나요?

Jul 31, 2017 11:50 PM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