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첨단과학도시계획’ 왜 바꿨나?

서울-문성휘 xallsl@rfa.org
2013-10-23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앵커 : ‘개성첨단기술개발구’ 계획이 언론에 보도된 이후 북한 내부에서도 혼란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정부가 개성시에 ‘첨단기술개발구’를 건설하도록 북한당국을 꼬드겼다는 근거 없는 말들도 돌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습니다.

문성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7일, “외국기업들로 구성된 국제경제연합체(컨소시엄)가 개성첨단기술개발구 건설 합작에 합의했고, 곧 이행에 착수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러한 보도가 나간 후 북한의 간부들, 특히는 함경북도와 함경남도 간부들과 주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복수의 내부 소식통들이 밝혔습니다.

최근 연락이 닿은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은 “중앙에서 올해 초 각 도 ‘경제개발특구’계획을 작성하면서 그중 핵심 사업으로 ‘첨단과학기술도시 개발계획’도 마련했다”며 “단천시와 길주군 중에 한곳을 ‘과학기술도시’로 만들 계획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애초 ‘첨단과학기술도시’로 청진시와 평성시가 거론됐지만 인구가 많은 도시는 주민통제가 어렵다는 이유로 제외됐다며 함경북도 길주군과 함경남도 단천시가 새로 떠오른 것도 인구가 많지 않아 주민통제가 쉽기 때문이었다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그런데 개성시가 ‘첨단기술개발구’로 보도되면서 지역발전을 기대했던 함경북도와 함경남도 주민들은 부글부글 끓고 있다며 어느 모로 보나 개성시가 단천시나 길주군에 비해 ‘첨단기술개발구’로 선정될만한 이유가 없다고 단언했습니다.

이와 관련 함경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길주군과 단천시 가운데 어느 곳을 ‘첨단과학기술특구’로 정할 지를 놓고 지역 간부들의 대립이 심각했다”며 “두 지역 모두 비슷한 환경을 가지고 있어 중앙에서도 선택이 쉽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길주군과 단천시는 모두 바다를 끼고 있는데다 중국과 러시아로 철도가 연결되어 있다며 교통도 편리하고 전기도 중국과 러시아에서 끌어다 쓰는 것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의외로 ‘개성첨단기술개발구’ 건설계획이 보도된 후 지역간부들 모두가 허탈감을 금할 수가 없었다며 중앙에서도 왜 개성시가 ‘과학기술특구’로 선정됐는지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어 논란은 더욱 가열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하고 싶은 말 (0)
  • 인쇄
  • 공유
  • 이메일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