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창올림픽 참가하면 육로 개방”

서울-노재완 nohjw@rfa.org
2017-05-1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평창 동계올림픽 이희범 조직위원장.
평창 동계올림픽 이희범 조직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의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북한의 대회 참가가 결정되면 북한 선수단이 육로를 통해 입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2018 강원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이 9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북한의 올림픽 참가 여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북한의 참가를 유도해 한반도 평화 증진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18일 영국 런던을 방문한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은 BBC스포츠와의 회견에서 “한반도 평화유지와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북한의 참가는 상징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특히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얼어붙은 남북관계를 녹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북한 선수단이 육로를 통해 입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위원장은 또 이날 런던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수단 지원 인원들이 배를 통해 입국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뜻도 전했습니다.

이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강원도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만나 북한 선수단이 육로나 철로로 내려오게 하겠다고 말했던 것의 연장선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지난달 강릉에서 열린 세계 여자 아이스하키 대회 때 북한 체육성 고위 관계자는 평창 올림픽 참가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당시 남한 정부는 북한 관계자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북한이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스포츠대회에 참가하는 것 관련해서 지금 현재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신청한다면 또 관련 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허용할 방침입니다.

'하나된 열정(Passion, Connected)'을 대회 구호로 내건 평창 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7일간 평창과 강릉 일대에서 펼쳐집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