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정보유입 위해 전문가들 영입할 것”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7-04-19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가 지난해 개최했던 ‘정보 자유의 힘’이라는 제목의 토론회.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가 지난해 개최했던 ‘정보 자유의 힘’이라는 제목의 토론회.
사진-‘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 제공.

앵커: 북한에 정보유입 활동을 벌이고 있는 남측 북한인권 단체인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가 최근 사업의 전문화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단체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영입해 대북 정보유입을 활성화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남측 북한 인권 단체인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가 기발한 발상 수준에 머물러 있던 대북 정보 유입 방안들을 현실화하기 위한 작업에 나섰습니다.

강신삼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 공동대표는 19일 “북한에 정보를 들여보내는 방안을 구체화시켜 줄 전문가들을 영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단체는 현재 20여 명의 전문가 영입을 목표로 다양한 인사들과 접촉 중입니다. 단체의 정보유입 사업에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전문가는 지금까지 총 6명으로 한국과 미국, 독일 등 다양한 국적의 인사들입니다. 이들은 정보통신, 종교, 언론 등 각기 다른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강 대표는 대북 정보 유입 사업을 지원할 수 있는 국회의원이나 정부 관계자 등의 영입도 시도하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효율적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모든 북한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라고 강 대표는 말합니다.

강신삼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 공동대표: 중요한 것은 북한 주민들이 안전하게 외부 정보를 습득해야 한다는 겁니다. 또 굉장히 쉽고 안전하게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이런 방법을 찾고 연구해야 하기 때문에 전문가 인력이 필요합니다.

전문가 영입이 끝나면 효율적인 대북 정보 유입 방안들을 마련해 직접 실행할 계획이라고 강 대표는 덧붙였습니다. 특히 지난해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가 개최한 ‘북한정보 자유화 실현을 위한 공모전’에 제출된 150여 개의 정보유입 방안을 전문가들과 구체화하는데 초점을 맞출 예정입니다.

한편 강신삼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 공동대표는 최근 영입한 전문가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기 위해 오는 23일 미국으로 향할 예정입니다. 미국 방문을 계기로 대북제재 강화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 국무부 노동인권국 관계자 등과도 면담할 예정입니다.

‘북한정보자유국제연대’는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해 설립된 민간단체입니다. 이 단체는 북한 당국의 정보 통제 상황을 감시하고 이와 관련한 보고서를 작성하는 활동 등을 벌이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