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북 미사일 규탄 성명 “재발시 중대조치”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7-04-20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지난 3월 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영국의 매슈 라이크로프트 대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한 안보리 긴급회의 후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지난 3월 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순회의장국인 영국의 매슈 라이크로프트 대사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문제를 논의한 안보리 긴급회의 후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언론성명을 20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이날 성명은 내용 중에 ‘평양과 대화를 통한’이라는 문구를 삽입해 달라는 러시아 측의 요구를 미국이 받아들이면서 전격 채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보리는 성명에서 지난 1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이 비록 실패하긴 했지만,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는 안보리의 언론성명은 이번이 올해 들어 다섯 번째로, 유엔은 미국 주도로 만들어진 이번 성명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시험이 핵무기 운반 체계 개발에 기여하며 동북아 지역의 안정을 해치는 행위라고 개탄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 주민의 기본 욕구가 크게 충족되지 못하고 있는데도, 북한 정권은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에 자원을 전용한다며 강한 유감도 표시했습니다.

또한 북한 정권에 추가 도발을 자제하라고 촉구한 뒤 추가 도발 시에는 중대한 추가 조치를 취하겠다는 경고도 덧붙였습니다.

2006년 이후 채택된 6개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는 거리에 상관없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부 언론에서 성명 채택이 무산됐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유엔 관계자는 “안보리 절차상 일부 국가의 반대로 합의가 지연됐을 뿐 무산된 건 아니다”라고 20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