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3일부터 3박 4일 중국 국빈방문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12-06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부터 3박4일간 일정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6일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APEC 정상회의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오는 13일부터 나흘간 중국을 국빈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는 13일부터 3박 4일간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방중 기간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세 번째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과 국빈 만찬, 그리고 리커창 총리를 비롯한 중국 주요 지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의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미래의 발전 방향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이와 함께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방안과 역내 관심사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미사일 도발에 이어 핵무장 완성을 선언하고 유엔 사무차장이 방북 중인 만큼 그 결과를 토대로 상황을 평가하고 시 주석과 북핵 문제 해결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베이징 방문에 이어 15일부터 이틀간 중국 일대일로의 거점이자 한국 독립 운동의 유적지가 있는 충칭도 방문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하는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국 외교가에서는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이번 방중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 문제를 둘러싼 양국간 갈등을 해소하고 관계 복원을 공식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한국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이번 중국 국빈 방문으로 정상간 신뢰와 우의를 쌓고 양국 간 교류 협력이 정상적인 발전 궤도로 조속히 회복되는 전기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외교부도 문 대통령의 방중을 통해 양국 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소통이 증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