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 ‘돈세탁·테러지원 우려국’ 지정

워싱턴-홍알벗 honga@rfa.org
2016-07-1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북중교역 거점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중국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지시에 따라 지난 3월 초 일제히 북한 은행들과의 거래를 전면 중단했다. 사진은 단둥의 지방은행인 단둥은행의 모습.
북중교역 거점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중국 은행들은 금융당국의 지시에 따라 지난 3월 초 일제히 북한 은행들과의 거래를 전면 중단했다. 사진은 단둥의 지방은행인 단둥은행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제공

ANC: 유럽연합이 북한을 유럽 금융체계에 위협을 가할 수 있는 가장 위험한 국가로 규정하고 보다 강력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홍알벗 기자입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14일 돈세탁과 테러지원금 조달 위험이 가장 큰 나라로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집행위원회는 그동안 북한은 돈세탁은 물론 테러지원을 위한 자금확보 및 전달 위험성이 가장 큰 나라로 분류되어 왔고, 이러한 문제에 대한 명확한 해명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북한은 유럽연합의 금융 체계에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강력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인 NK뉴스도 같은 날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앞으로 유럽연합에 있는 은행들은 북한을 비롯해 이번에 돈세탁 및 테러지원금 지원 우려국으로 지정된 11개국에 대한 자금흐름을 면밀히 점검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로부터 돈세탁 및 테러지원금 지원 우려국으로 지정된 나라는 북한을 비롯해 아프카니스탄과 보스니아, 이라크, 라오, 시리아, 우간다, 예멘, 이란, 바누아투, 가이아나, 그리고 헤르체고비나 등 12개국입니다.

위원회 측은 이번 결정으로 북한의 자금 흐름을 철저히 감시할 수 있게 돼 북한 당국의 자금 운용의 투명성이 더욱 보장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같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결정은 지난 1월 핵실험과, 지난 2월 로켓발사에 대해 전 세계에서 이행되고 있는 단독 및 다국적 대북제재와 같은 선상에 있는 것으로, 특히 지난 6월 1일 미국 정부가 북한을 돈세탁 우려국으로 지정한 것과 맥을 같이 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이번에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결정한 돈세탁 및 테러리스트 자금 지원 우려국 명단은 유럽엽합 의회에 상정돼 표결에 부쳐지며, 반대 없이 통과되면 3일 이내에 집행위원회 공식 문서에 올라가 공표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