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원의원 12명, 트럼프에 ‘미북 접촉 브리핑’ 요구 서한

워싱턴-박정우 parkj@rfa.org
2017-10-11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지난달 22일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지난달 22일 '한·미·일' 정상 업무오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미국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12명이 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일촉즉발 상태인 한반도 긴장 해소를 위해 전면적인 대북 외교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의원들은 미국과 북한 간 진행중인 직접 대화(direct talks)의 진행 상황과 전망에 관한 기밀 설명회(브리핑)도 요구했습니다. 박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에드워드 마키(메사추세츠)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 등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12명이 서명한 서한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관련 언사가 선동적(inflammatory)이라며 미국과 전세계를 전쟁의 위험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letter_sc-620.jpg
미국 민주당 소속 상원의원 12명이 1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대북 외교적 접촉 촉구 서한 사본. 사진 제공: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실

벤 카딘(메릴랜드) 외교위 간사, 딕 더빈(일리노이) 원내 총무는 물론, 차기 유력 민주당 대선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렌 (메사추세츠), 버니 샌더스(버몬트) 의원 등이 서명한 서한은 이어 현 한반도 위기를 누그러뜨리기 위해 미국이 적극적인 대북 외교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지난 달 말 북한과 직접 대화 가능성을 내비친 사실을 언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비난한 건 한반도 위기의 외교적 해결 가능성을 없애 버린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미국과 북한 간 진행중인 직접 대화의 현재 상황과 전망에 관한 기밀사항들에 대해 설명(브리핑)받길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이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진 미북 간 직접 접촉을 의회 차원에서 적극 뒷받침하고 지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실제 의원들은 서한에서 어떤 외교적 접근이라도 예비접촉이 필요하다며 이를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중단을 이끌어 내기 위한 본 협상을 앞둔 주요 과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서한은 이어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기조인 ‘최대 압박과 관여’가 현재까지 압박만 보이고 관여는 실종 상태라고 꼬집었습니다.

또 현재 공석인 주한 미국 대사와 국무부와 국방부의 동아시아 담당 차관보 임명을 위한 지명과 의회 인준 요청 등 관련 조치를 즉각 취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의원들은 마지막으로 한반도 문제의 외교적 해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서만 성공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어 전 세계가 전쟁없이 이 위기를 해결해 나갈 미국의 책임있는 지도력을 원하고 있다고 끝맺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