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남북 고위급회담 9일 판문점서 개최 제의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8-01-02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남북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히고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오는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등을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남북당국 간 회담을 제의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국 정부가 오는 9일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제안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지 하루 만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가 북한에 제의한 고위급회담의 개최 시기는 오는 9일, 장소는 판문점입니다. 회담의 의제와 형식은 특정하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북한의 참가 문제가 우선적으로 논의되겠지만 남북간 주요 현안들도 폭넓게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 남북이 마주앉아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이에 따라 회담이 성사되면 북한 선수단의 입국 경로와 응원단 파견, 공동입장 등 북한의 올림픽 참가 문제뿐 아니라 남북 민간교류나 이산가족 상봉, 군사 당국회담 개최 문제 등도 논의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비핵화 문제나 한미군사훈련 문제와 같은 민감한 사안들도 논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조명균 장관은 “북한에 제기해야 될 사항들은 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북한이 제기하는 의제 역시 가능하다면 논의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고위급회담 개최를 계기로 지난 해 2월 이후 중단된 판문점 연락창구를 복원하겠다는 의지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 소식통은 판문점 연락창구 복원은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가늠할 수 있는 첫 번째 잣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번 고위급회담 제의와 관련해 미국과도 긴밀히 협의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또 회담 제의 전 북측과 사전 교감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이 성사될 경우 한국의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남북 당국회담이자, 지난 2015년 12월 차관급 회담 이후 2년여만에 남북 당국이 만나는 겁니다.

앞서 김정은 북한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를 통해 평창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용의가 있고, 이를 위해 남북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명균 장관은 북한이 회담 시기나, 장소, 형식 등을 놓고 역제안을 해올 경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