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단계별 조치 긴밀 공조 재확인”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08-11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왼쪽)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한미 양국의 안보 책임자들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협의했습니다. 양국은 북한의 도발에 맞서 실시할 단계별 조치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1일 오전 미국의 맥마스터 백악관 안보보좌관과 40분 동안 전화통화를 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지난 7일 양국 정상 간 통화에 이어 나흘 만에 양국의 안보 책임자들이 후속 협의에 나선 겁니다.

정의용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은 전화통화에서 북한의 도발과 긴장 고조 행위에 따른 한반도 안보 상황을 점검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양측은 한미 양국의 안보와 국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실행할 단계별 조치에 대해 긴밀하고 투명하게 공조한다는 약속을 재확인했습니다.

청와대는 그러나 ‘단계별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1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주문했습니다.

송 장관은 회의에서 “북한이 최근 전략적 도발을 지속하고 있으나 성동격서식의 전술적 도발도 감행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도록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북한은 최근 미국을 상대로 ‘괌 포위사격’ 위협을 가하는가 하면, 한국 군의 해상사격훈련을 거론하며 ‘서울 불바다’를 언급하는 등 연일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