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과 대화 불가능…실효적 대응조치 강구”

서울-김은지 kime@rfa.org
2017-09-15
이메일
댓글
공유
인쇄
  • 인쇄
  • 공유
  • 댓글
  • 이메일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앵커: 북한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지 사흘 만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습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북한이 또 다시 도발할 경우 강력히 대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처음으로 북한과 대화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언급하며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대한 실효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이런 상황에서는 대화도 불가능합니다. 북한이 진정한 대화의 길로 나올 수 밖에 없도록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이 한층 더 옥죄어질 것입니다.

또 북한이 무모한 도발을 지속할수록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이라며 북한이 또 다시 도발할 경우 재기불능으로 만들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우리에게는 북한이 우리와 동맹국을 향해 도발해 올 경우 조기에 분쇄하고 재기불능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고, 북한이 최근 주장한 전자기펄스(EMP)공격과 생화학 위협 등 새로운 유형의 위협에 대해서도 대비태세를 갖출 것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직접 주재한 것은 취임 이후 5번째로,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인 지난 3일 이후 12일 만입니다.

청와대는 앞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이 하루 전인 지난 14일 오전 문 대통령에게 사전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 무력 대응할 것을 지시했고, 이에 따라 한국 군은 현무-2 탄도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이와 함께 미국, 일본과의 긴밀한 공조태세도 확인했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한미일 외교장관이 잇따라 전화통화를 가진 데 이어 한미일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도 연쇄 전화협의를 갖고 대응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다만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대북 인도적 지원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기조와는 별개로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는 겁니다.

한국 정부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UNICEF)의 요청에 따라 북한에 800만 달러 상당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오는 21일 확정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북한은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동쪽으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급 이상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1발을 발사했습니다.

미사일은 일본 홋카이도 상공을 지나 발사 지점에서 3천700여㎞ 떨어진 북태평양 해상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지난달 29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화성-12형'을 쏜 지 17일 만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지 사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한미 군 당국은 북한 미사일의 궤적과 제원을 추적하는 동시에 북한의 추가 도발 움직임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